횡포무도한 재침야망의 발로

과거죄악에 대한 사죄와 배상은커녕 그에 대한 인정도 한사코 회피하던 일본반동들이 강제징용피해자배상문제를 놓고 《신뢰관계훼손》이니, 《국제법위반》이니 하고 생떼를 쓰며 남조선에 대해 수출규제라는 경제보복의 칼을 마구 휘둘러대고있다. 이 파렴치하고 뻔뻔스러운 행위는 온 겨레의 치솟는 격분을 자아내고있다. 남조선 각계는 전범국이자 가해자인 일본이 과거청산을 요구하는 피해자를 길들이고 보복하려 하고있다고 하면서 이로써 일본은 조선에 대한 침략과 식민지지배의 력사를 반성하기는커녕 재침야망을 실현하려는 속내를 로골적으로 드러냈다고 준렬히 규탄하고있다.

일본의 이번 수출규제조치는 본질에 있어서 남조선을 경제적으로 병탄하고 신식민지로 만들려는 흉악무도한 침략행위이다.

일본의 아베정권이 그 무슨 《신뢰관계훼손》, 《국제법위반》 등의 허튼 나발을 불어대며 남조선을 향해 수출규제조치를 취한것은 단순히 강제징용피해자배상판결에 대한 불만때문이 아니다. 그것은 지난날 우리 민족을 짓밟고 온갖 전횡과 략탈을 일삼던 식민지지배자로 또다시 군림해보려는 일본반동들의 뼈속까지 들어찬 재침야망의 집중적발로이다.

내외언론들은 일본의 이번 처사를 놓고 남조선경제가 무너지는것을 보든지 아니면 일본에 굴복하든지 둘중의 하나를 택하라고 압박하는것이라고 하면서 마침내 《경제정한론》이 대두했다고 평하고있다. 조선반도에 대한 재침야욕을 어느 한순간도 버리지 않던 일본반동들이 마침내 《21세기 정한론》을 실현하는데 나서고있다는것이다.

《정한론》은 일본의 번영을 위하여 무력으로 조선을 정복하여야 한다는 론리로서 일본군국주의발생초기의 주요해외침략사상이였다. 《정한론》을 들고나온 주되는 목적은 조선을 일본의 자본주의발전을 위한 원료공급지, 상품시장으로 만들고 나아가서 대륙침략의 발판으로 삼으려는데 있었다.

남조선에 대해 횡포한 수출규제조치를 취한 일본반동들의 망동은 조상들의 본을 따 조선반도를 또다시 식민지화하려는 흉악한 기도의 발로이다. 아베일당은 이번 수출규제로 저들에게 의존한 남조선경제의 급소를 찌르고 심대한 타격을 가함으로써 남조선을 경제적으로 더욱 예속시키고 그것을 정치분야에로 확대하려고 실로 교활하게 책동하고있다. 악명높은 《정한론》자들에 대한 이야기를 자장가처럼 들으며 자란 군국주의후예들인 아베패당의 흉심은 어디 갈데 없다.

일본의 수출규제조치는 또다시 조선반도를 타고앉아 《대동아공영권》의 옛꿈을 실현해보려는 군국주의야망의 뚜렷한 발로이다.

과거 일제는 동양의 《맹주》가 되려는 《대동아공영권》의 망상을 실현하기 위해 피비린 침략전쟁을 일삼다가 패망의 낭떠러지에 굴러떨어졌다. 그때로부터 70여년세월이 흘렀다. 하지만 일본이라는 독사의 몸뚱아리에서는 뿌리깊은 복수심이 꿈틀거리고있다. 일본반동들은 임의의 시각에 해외침략의 포성을 울릴수 있게 헌법을 뜯어고쳐 전쟁국가로 변신하려고 미쳐날뛰면서 렬도전체를 군국주의소용돌이속에 몰아넣고있다.

해외침략의 첫번째 대상은 다름아닌 조선반도이다. 일본반동들의 군사대국화와 해외팽창책동의 기본화살은 조선반도를 겨냥하고있다. 《독도는 일본고유의 령토이다.》라는 망언이 매일같이 터져나오고 군국주의광신자들이 야스구니진쟈에 집단적으로 몰려다니고있다. 피로 얼룩진 과거를 전면부정하며 조선과 아시아나라들에 대한 재침을 실현하여 《대동아공영권》의 헛된 꿈을 기어이 이루어보려는 일본우익세력들의 군국주의광증은 이미 위험계선을 훨씬 넘어섰다.

그것이 이번에는 남조선에 대한 날강도적인 수출규제조치로 이어졌다. 헌법개악의 구실을 찾고있는 아베일당은 강제징용피해자배상문제를 기회로 삼아 남조선에 대해 파격적인 수출규제조치를 취하고 그것이 일으키는 돌풍을 리용하여 일본사회의 국수주의여론을 더욱 고조시키면서 어떻게 하나 저들의 불순한 정치적목적을 달성하려고 획책하고있다. 남조선에 대한 수출규제조치를 계기로 여론을 부추겨 사회를 더욱 우경화하면서 국내분위기를 헌법개악과 군국주의부활에 유리하게 끌고가자는것이 아베일당이 노리는 목적이다.

과거죄악에 대해 꼬물만큼도 인정하지 않고 사죄와 배상을 한사코 거부하면서 재침의 길로 미친듯이 질주하고있는 일본반동들의 파렴치한 망동은 북과 남, 해외 우리 겨레의 치솟는 민족적분노와 증오심을 자아내고있다. 일본의 과거죄악을 철저히 결산하고 재침야망을 짓부시기 위한 투쟁은 온 민족이 떨쳐나 끝장을 볼 때까지 줄기차게 벌려야 할 거족적인 투쟁이다.

조선반도를 군사적으로 강점하고 우리 인민에게 천추만대를 두고도 씻을수 없는 불행과 고통을 들씌운 일본이 오늘 또다시 재침야망을 실현해보려고 발광하는것을 결코 용납할수 없다.

지금 아베패당의 수출규제조치로 폭발된 남조선 각계층의 반일투쟁이 날이 갈수록 더욱 격렬한 양상으로 번져지고있는것은 당연하다. 일본반동들의 오늘의 공세를 짓뭉개놓지 않는다면 래일에는 《자위대》의 군사적공격으로 이어질것이며 모레에는 제2의 식민지강점이 시작될것이라는것이 남조선 각계의 주장이다.

남조선인민들의 투쟁은 지극히 정당하며 온 겨레가 여기에 적극적인 지지성원을 보내고있다. 북과 남, 해외의 온 겨레는 일본의 강도적전횡과 망동을 짓부시기 위한 투쟁에 한사람같이 떨쳐나 재침야욕에 들떠있는 일본반동들의 책동을 추호도 용서치 말고 단호히 짓부셔버려야 할것이다.

주체108(2019)년 7월 28일 로동신문

허영민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