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물옷

리 설 미

 

 

 

무더운 여름이라

꿀벌들 꿀나르기 한창인데

온통 땀에 젖은 붕붕이

그늘아래 땀을 들이며 종알거렸네

 

―우린 왜 무더운 여름에도

이런 털옷을 입고 일해야 할가

 

이때였네

호시탐탐 꿀벌들을 노리던

흉악한 왕거미

붕붕이를 유혹했네

 

―귀여운 꿀벌아

그 두꺼운 갑옷을 벗고

이 그물옷을 입으면

바람이 슬슬 들어오는게

얼마나 시원한지 모른단다

 

그물옷에 유혹된 붕붕이

그만 털옷을 벗어버렸네

그리고는

왕거미가 거미줄로 뜬

그물옷 입었네

 

―아이 정말 시원하네

 

하지만 이 일을 어찌하랴

거미줄에 꽁꽁 묶여

붕붕이의 몸 움직일수 없는데

게걸스레 웃는 왕거미

 

―이젠 네놈을 먹어치우자

배가 고파 죽을 지경이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