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빛염소가 당한 봉변​

잡지 《아동문학》 주체105(2016)년 제1호에 실린 글

                                             문 영 철

 

타산쟁이 재빛염소          

자기 집 뒤산기슭에         

약초밭을 가꾸었네          

(이 약초밭만 잘 가꾸면    

 그 덕을 크게 볼수 있어)    

 

흥얼흥얼 코노래까지 부르며

일손을 놀리는 재빛염소한테

어느날 까치가 날아와      

깍깍거렸네                

 

《재빛염소야, 뒤산에서      

  고개넘어온 곰들이            

   큰 나무들을 찍어가고있어》    

  《그까짓거 숲이 울창한데     

    나무 몇대 찍어간다고 자리날가 

            내 약초밭만 건드리지 않으면 그만인걸》

 

재빛염소 꿈만해하였네       

그러던 어느날 이번엔        

산양이 찾아와               

재빛염소한테 말했네         

   《이보게, 내 이자 오면서 보니   

  산중턱에서 메돼지들이         

         어린 나무들을 뿌리채 뽑아가고있더군》

 

      《형님, 별걸 다 신경을 쓰면서 그래요

 그까짓 잡관목쯤이 뭐라구…》 

 숲이야 어떻게 되건말건       

제 집 약초밭만 가꾸는 사이에

산은 어느새 벌거숭이 되였네 

 

그걸 보고 양묘장의 멍멍이    

 나무모들을 가져다주며 말하길   

  《그렇게 약초밭에만 정신팔지 말구

       벌거숭이된 제 집 뒤산도 살펴보라구》

 

꾸짖는듯 한 멍멍이의 말에     

 재빛염소 볼이 부어 중얼거렸네  

《꽤나 못살게들 구는군         

    내가 약초밭을 가꾸어 재산 늘구는게

  그렇게 배가 아픈가?》           

 

그러던 어느날                 

하루종일 쏟아지는 장마비에    

벌거숭이된 뒤산에서           

 와르르 산사태 쏟아져내렸네     

  재빛염소의 집과 약초밭 묻혀버렸네

 

《아이쿠- 이게 무슨 일이람 …    

  내 집 내 약초밭이 어디 갔어?》    

겨우 목숨을 건진 재빛염소       

울며불며 통곡하는데             

     까치며 산양 멍멍이들이 찾아와 하는 말

 

《작은 약초밭을 보기 전에        

  그것을 지켜주는                  

  동산의 큰 숲을 보지 못했으니      

  이런 봉변을 당할수밖에…》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