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묻은 출생증​

                    김 백 송

 

출생증 출생증   

나는 알고있어요 

 꽃침대 꽃그네에  

 둥둥 태워주고    

 

더울세라 추울세라

요람에 안아주는   

가득가득 복이 담긴

 증서이라고         

 

 하지만 나는야      

 깜짝 놀랐어요      

   신천박물관에 놓여있는

 피묻은 출생증      

 

 복동이라 이름짓고  

 너무너무 기뻐서    

 꽃수건에 고이고이   

 간직했던 엄마       

 

 원쑤놈 총탄에       

 가슴을 뚫리우고     

  붉은 피로 물들인     

 그날의 출생증       

 

 피묻은 출생증       

 나에게 이야기해요   

 만복은 저절로       

 차례지지 않는다고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