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등록 |  학생가입 
첫페지로 손전화홈페지열람기
 

대륙간탄도미싸일발사훈련 진행

 

 

 

대륙간탄도미싸일발사훈련이 2월 18일 오후에 진행되였다.

미싸일총국이 발사훈련을 지도하였으며 훈련에는 대륙간탄도미싸일운용부대들중에서 발사경험이 풍부한 제1붉은기영웅중대가 동원되였다.

제1붉은기영웅중대는 2022년 11월 18일 신형대륙간탄도미싸일 《화성포-17》형을 발사한 자랑찬 위훈을 가지고있는 구분대로서 전략적임무를 전담하는 구분대들중 가장 우수한 전투력을 지닌 화력중대이다.

훈련은 사전계획없이 2월 18일 새벽에 내려진 비상화력전투대기지시와 이날 오전 8시에 하달된 조선로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위원장 명령서에 의하여 불의에 조직되였다.

발사훈련명령서에는 훈련에 미싸일총국 제1붉은기영웅중대를 동원하고 대륙간탄도미싸일 《화성포-15》형을 리용하며 불의적인 기습발사훈련을 통하여 무기체계의 신뢰성을 재확인 및 검증하는것과 함께 공화국핵무력의 전투준비태세를 각인시키고 국가핵억제력의 구성부분들의 정확한 가동성, 반응성, 믿음성, 효과성, 전투성에 대한 확신과 담보를 립증해보일데 대하여 밝혀져있었으며 김정은동지의 친필존함수표가 모셔져있었다.

영예로운 전투명령을 받아안은 제1붉은기영웅중대는 2월 18일 오후 평양국제비행장에서 대륙간탄도미싸일 《화성포-15》형을 최대사거리체제로 고각발사하였다.

미싸일은 최대정점고도 5, 768. 5㎞까지 상승하여 거리 989㎞를 4, 015s간 비행하여 조선동해 공해상의 목표수역을 정확히 타격하였으며 강평에서 《우》를 맞았다.

조선로동당 중앙군사위원회는 기동적이며 위력적인 반격준비태세를 갖춘 대륙간탄도미싸일부대들의 실전능력을 높이 평가하였다.

조선로동당 중앙군사위원회는 조선반도지역에 조성된 군사적환경에 대비하여 전략적임무가 부과된 모든 미싸일부대들에 강화된 전투태세를 철저히 유지할데 대한 지시를 하달하였다.

미국과 남조선의 군사적위협행위가 간과할수없이 심각해지고있는 현정세하에서 불의적으로 진행된 대륙간탄도미싸일발사훈련은 적대세력들에 대한 치명적인 핵반격능력을 불가항력적으로 구축하기 위한 우리 공화국전략핵무력의 끊임없는 노력의 실증인 동시에 우리의 강력한 물리적핵억제력에 대한 철저한 신뢰성의 담보로, 의심할바없는 뚜렷한 증시로 된다.

주체112(2023)년 2월 19일 《로동신문》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