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등록 |  학생가입 
첫페지로 손전화홈페지열람기
 

행복의 요람에 든 아이들

 

경애하는 총비서동지는 온 나라 인민이 흠모하여 따르는 위대한 수령이시기 전에 우리 아이들모두의 자애로운 어버이이시다.

후대들에 대한 그이의 열렬하고 진함없는 사랑의 력사속에 온 나라 인민을 울리고 세인을 감격케 한 가슴뜨거운 이야기 그 얼마이던가.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후대들을 위한 사업은 우리 당의 제일중대사입니다.》

주체104(2015)년 새해를 맞으며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평양육아원과 애육원을 찾으시였다.

잊지 못할 그날 경애하는 그이께서는 이곳 일군들에게 자신께서는 오늘 정을 그리워하는 원아들과 양력설을 함께 쇠려고 신년사를 한 다음 제일먼저 평양육아원과 애육원에 왔다고 하시면서 뜨겁게 말씀하시였다.

온 나라의 귀여운 어린이들에게 더 밝은 미래가 있기를 축복해주고보니 평양육아원과 애육원원아들이 더욱 보고싶었다고.

그러시고는 원아들이 있는 곳으로 사랑의 자욱을 수놓아가시였다.

먼저 육아원을 돌아보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이어 애육원으로 향하시였다.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 낮은 3반의 잠자는 방을 돌아보시고나서 낮은 2반에 들어서시였을 때였다.

그곳에서는 교양원의 풍금반주에 맞추어 원아들이 노래를 부르고있었다.

세상에 둘도 없는 훌륭한 궁전을 안겨주신 아버지원수님에 대한 고마움을 담아, 세상에 부러움없이 행복동이로 자라는 자기들의 기쁨넘친 생활을 담아 목청껏 노래를 부르는 원아들의 밝은 모습을 보시며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만시름을 잊으신듯 환하게 웃으시였다.

그러시던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문득 애육원원장에게 지금 자는 시간같은데 아이들을 재워야 하지 않는가고 말씀하시였다.

《일없습니다. 아버지원수님께서 오셨는데 우리 원아들이 어떻게 잘수 있겠습니까.》

애육원원장이 이렇게 말씀올리자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고개를 저으시며 자신께서 왔다고 잠을 재우지 않으면 안된다고 사려깊이 말씀하시였다.

그러자 이번에는 원아들이 너도나도 그이께 청을 올렸다.

《우린 계속 노래를 부르겠습니다.》, 《우린 자지 않겠습니다.》…

참으로 감동깊은 화폭이 펼쳐진 순간이였다.

초롱초롱한 눈빛으로 우러르는 원아들을 사랑스럽게 둘러보시던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애육원원장에게 그러지 말고 빨리 잠을 자라고 하여야 하겠다고 이르시였다. 그러시고는 원아들이 요람에서 잠자는 모습도 보고싶다고 하시며 잠자는 방으로 향하시였다.

이윽하여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애육원원장에게 아이들이 자기 자리를 아는가고 물으시였다.

자리를 다 안다는 원장의 대답을 들으시자 경애하는 그이께서는 원아들을 향해 어서 자기 자리에 들어가보라고 정을 담아 이르시였다.

이렇게 되여 원아들은 행복의 요람에 들게 되였다.

원아들은 모두 경쟁이라도 하듯 서로 승벽내기로 자기 잠자리에 콩당콩당 뛰여들어갔다. 그리고는 포근한 이불에 싸여 눈을 감고 쌔근쌔근 잠을 청했다.

그제서야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마음을 놓으시며 미소를 지으시였다. 원아들의 잠자는 모습을 보시며 기뻐하시는 그이의 자애로운 영상을 우러르는 애육원원장의 가슴은 한없이 젖어들었다.

방금전 육아원에서 있었던 일이 떠올라서였다. 그때 육아원에서도 세쌍둥이들을 사랑의 한품에 안아주시며 지금은 아이들이 낮잠을 자는 시간이므로 세쌍둥이들을 빨리 재워야 하겠다고 다정히 이르신 그이이시였다.

친부모의 사랑인들 이보다 더 뜨거우랴. 매일 반복적으로 진행되는 원아들의 일과생활에서 하루쯤 잠자는 시간을 지키지 않는것은 큰 문제가 아니였다. 더우기 이날은 명절인데다가 원아들모두가 손꼽아 기다리고기다리던 아버지원수님께서 오신 날이 아닌가.

허나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원아들의 성장발육과 어린이보육교양사업에 조금이라도 지장이 될세라 그들의 잠시간을 그토록 소중히 지켜주시는것이였다.

이윽토록 원아들의 잠자는 모습을 정겹게 지켜보고나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조용히 다른 곳으로 걸음을 옮기시였다.

물놀이장, 내정, 놀이장…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애육원의 곳곳을 일일이 다 돌아보시며 원아들의 생활에 자그마한 불편이 있을세라 깊이 마음쓰시며 뜨거운 정을 부어주시였다.

그 시각 원아들은 행복의 단잠에 들어있었다. 위대한 아버지의 따뜻한 사랑속에 행복의 요람에서 잠을 자며 아름다운 꿈을 꾸고있었다.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 지켜주신 원아들의 잠시간,

정녕 열화같은 사랑과 정을 다 기울여 조국의 미래를 안아 키워주고 내세워주시는 자애로운 아버지의 품에 안긴 우리 아이들처럼 복받은 아이들이 이 세상 그 어디에 또 있으랴.

우리 아이들에 대한 사랑이 그렇듯 불같으시기에 그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자신의 뜨거운 심중을 이렇게 터치시였다.

오늘 원아들의 밝은 웃음을 보니 쌓였던 피로가 다 풀렸다고, 우리가 일은 힘들게 하였지만 저렇게 밝게 웃는 아이들을 보게 되니 얼마나 좋은가고, 우리가 이를 악물고 혁명을 하는것은 바로 아이들의 웃음을 지켜주기 위해서이라고.

바로 이것이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마음속에 뜨겁게 자리잡고있는 우리 후대들에 대한 숭고한 사랑의 세계이다.

절세위인의 그 위대한 세계에 떠받들리여 끝없는 번영과 발전을 이룩해나가는 강대한 나라가 바로 우리 조국이다. 어떤 재부의 축적이나 세기적인 발명의 성과보다도 후대들에 대한 가장 투철한 관점과 열화같은 사랑으로써 우리 조국은 자기의 휘황한 미래를 확신하는것이며 바로 그것으로 이 나라 인민은 부닥치는 모든 난관도 웃으며 이겨낼 위대한 힘을 얻는것이다.

주체112(2023)년 1월 23일 《로동신문》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