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등록 |  학생가입 
첫페지로 손전화홈페지열람기
 

오로지 인민만을 생각하시며

 

급강하물미끄럼대가 전하는 사연

 

주체102(2013)년 10월 어느날 밤 완공단계에 이른 문수물놀이장을 찾으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급강하물미끄럼대앞에 이르시여 걸음을 멈추시였다.

아득히 높은 물미끄럼대를 타고 내리꽂히며 즐거워할 인민들의 모습을 그려보시는듯 환한 미소를 지으시는 경애하는 그이를 우러르며 일군들은 뜨거운것을 삼켰다.

그이의 직접적인 세심한 지도밑에 손색없이 마련된 급강하물미끄럼대가 아니던가.

잠시후 물미끄럼대를 이윽히 바라보시던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일군들에게 올라가보자고 말씀하시는것이였다.

순간 일군들은 너무도 당황하여 그이의 앞을 막아나섰다.

아직은 안된다고, 위험하다고 간절히 아뢰였건만 경애하는 그이께서는 앞장서 계단을 오르시였다.

사위가 어둠에 잠긴 속에서 급강하물미끄럼대의 계단을 밟으시며 정점에 오르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급강하물미끄럼대정점에 올라와보니 아찔하다고, 젊은이들은 어떻겠는지 모르겠지만 나이많은 사람들은 절반도 올라오지 못할것같다고 하시며 호탕하게 웃으시였다.

우리 인민들에게 안겨줄 또 하나의 선물이 훌륭히 마련된것이 그리도 기쁘시여 물미끄럼대의 정점우에까지 헌신의 자욱을 새기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

오늘도 급강하물미끄럼대는 위대한 어버이의 위민헌신의 길우에 꽃펴난 또 하나의 감동깊은 일화를 뜨겁게 전하고있다.

 

전자오락관의 창문

 

언제인가 릉라인민유원지를 찾으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이곳에 꾸려진 전자오락관에도 들리시였다.

오락설비들을 하나하나 돌아보시며 귀중한 가르치심을 주시던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문득 걸음을 멈추시고 오락관의 뒤벽체에 있는 창문들을 유심히 살펴보시였다.

창문으로는 밝은 해빛이 비쳐들고있었다.

한동안 창문들을 바라보시던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동행한 일군들에게 전자오락관에는 창문이 필요없다고, 자연채광이 오락을 하는데 지장을 줄수 있는것만큼 해빛이 들어오지 않게 대책을 세워야 하겠다고 이르시였다.

일군들의 가슴은 불덩이를 안은듯 후더워올랐다. 창문으로 흘러드는 해빛이 전자오락을 하는 사람들에게 불편을 줄수 있다는데 대하여 관심을 돌리지 못한 그들이였다.

우리 인민에게 하나를 안겨주어도 오직 완전무결한것만을 안겨주시려는 불같은 사랑을 지니시였기에 이렇듯 전자오락관의 창문 하나도 무심히 대하지 않으시는 경애하는 총비서동지,

그이의 자애로운 모습을 우러르는 일군들의 가슴에서는 이런 격정의 웨침이 세차게 울리였다.

(인민을 제일로 위하시는 위대한 어버이를 높이 모신 우리 인민은 얼마나 행복한 사람들인가.)

 

 

주체111(2022)년 9월 23일 《로동신문》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