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등록 |  학생가입 
첫페지로 손전화홈페지열람기
 

당일군의 목소리

 

일군들이 어머니다운 품성을 지니고 밝은 인상과 정다운 목소리로 대중을 대하며 그들을 위해 헌신적으로 복무해야 사람들이 따르게 되고 그런 단위에서는 성과가 이룩되기마련이다.

주체105(2016)년 6월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 평양곡산공장을 돌아보실 때였다.

어느 한 직장에서 공장당위원장(당시)으로부터 직장현관에 모셔진 위대한 장군님의 영상사진문헌에 대한 설명을 들으시고나서 몇걸음 옮기시던 그이께서는 문득 걸음을 멈추시고 그에게로 돌아서시였다. 그러시고는 그에게 목이 쉬였다고 하시며 원래부터 그런가고 물으시였다.

뜻밖의 물으심에 당황해하던 일군은 그런것은 아니라고 말씀드리였다.

그러자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자신께서는 당위원장들의 목소리를 중시한다고 하시면서 당위원장들이 현대화사업을 비롯하여 자기 단위의 사업을 추켜세우고 종업원들의 후방사업을 하느라고 목이 쉬는것은 좋게 볼수 있지만 폭군처럼 행세하고 관료주의를 부리면서 아래일군들과 종업원들에게 큰소리를 치다가 목이 쉬는것은 문제가 있는것으로 보아야 한다고 말씀하시였다.

그이의 가르치심은 공장의 당일군은 물론 동행한 일군들모두의 가슴을 울려주었다.

위대한 수령님들께서 하늘처럼 여기신 우리 인민을 수령님들을 모시듯이 받들어나가는것이 우리 당의 인민관이라고 하시며 인민을 위해 멸사복무의 자욱을 수놓아가시는 경애하는 그이의 높은 뜻대로 일해왔던가 하는 생각으로 자신들의 지난날을 돌이켜보았다.

그럴수록 일군들은 다시금 깊이 새겨안았다.

일군의 목소리는 우리 당의 뜻과 사랑을 담아 어머니의 다정한 목소리처럼 울려야 함을, 이런 진정넘친 목소리가 울리는 단위에서는 모든 일이 잘되여나가기마련이라는것을.

주체111(2022)년 1월 14일 《로동신문》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