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등록 |  학생가입 
첫페지로 손전화홈페지열람기
 

한편의 노래에 담으신 숭고한 뜻

 

우리는 왜 사회주의를 지키는가.

이에 대하여 생각할 때면 우리 인민 누구나 심장으로 불러보는 한편의 노래가 있다.

 

우리는 우리는 왜 사회주의 지키는가

방선의 초병들은 심장으로 말을 하네

노래가 처음으로 태여나 당보에 실린지도 이제는 20년이라는 세월이 흘렀다.

그러나 어이하여 오늘도 이 노래는 우리 인민모두의 심장속에 사회주의조국의 참다운 주인된 긍지와 자부심을 새겨주며 더 높이 울려퍼지고있는것인가.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인민대중중심의 우리식 사회주의는 인민대중이 국가와 사회의 주인으로 되고 국가와 사회의 모든것이 인민대중을 위하여 복무하는 참다운 사회주의이며 우리 인민의 생명으로, 생활로 깊이 뿌리내린 불패의 사회주의이다.》

노래속에 실려오는 하나의 이야기가 있다.

지금으로부터 9년전인 주체101(2012)년 6월 어느날이였다.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일군들에게 그전에 나온 노래들도 재편곡, 재형상하도록 하여야 한다고 하시면서 노래 《이 땅의 주인들은 말하네》가 좋다고, 그 노래에는 인민군군인들과 로동자, 농민, 과학자들이 왜 우리의 사회주의를 지키는가에 대한 내용이 담겨져있다고 말씀하시였다.

그러시면서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과학자들의 심정을 노래한 이 가요의 4절의 일부 대목들을 외우시며 가사구절이 제일 마음에 든다고 하시였다.

붉은기의 우리 조국 그 품 떠나 살 곳 없어

우리 신념 사회주의 더 굳게 지킨다고

우리의 신념인 사회주의를 더 굳게 지키리라!

이것을 어찌 과학자들만의 심정이라고 하랴.

인간의 존엄을 최상의 경지에 올려세워주고 참된 삶의 긍지와 행복을 안겨주는 고마운 사회주의제도의 품속에서 살면서, 지켜주는 손길이 없어 삶의 보금자리를 잃고 정처없이 떠돌아다니는 세계 여러 나라 피난민들의 가슴아픈 정상을 보면서 우리 인민모두의 심장속에 굳건히 새겨지는 억척의 맹세가 있다.

그 어떤 폭풍이 몰아쳐와도 끄떡없이 사회주의 우리 집을 영원히 지키고 빛내여가리라!

그렇다.

노래에도 있듯이 붉은기의 우리 조국 그 품을 떠나 순간도 살수 없기에 우리 인민은 사회주의 이 제도를 자기의 목숨처럼 소중히 여기며 억척같이 지키고 온 세상에 떨쳐가고있는것이다.

더 높이 울리라, 사회주의찬가여.

애국으로 불타는 천만의 심장에 신념의 불길을 활활 지펴주며 오늘도 래일도 영원히 사회주의 이 땅우에 울려퍼지라.

주체110(2021)년 11월 11일 《로동신문》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