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등록 |  학생가입 
첫페지로 손전화홈페지열람기
 

조선의 국가상징 우리의 국수-소나무​

 

국수는 해당 나라와 민족을 상징하고 대표하는 나무이다.

국수선정은 나라마다 각이한데 일반적으로 나무의 고유한 특성과 관상적가치에 따라 자기 나라의 자연을 대표하고 자랑으로 되는 나무로 정하는가 하면 력사적전통과 종교적관습에 따라 특종의 나무들을 《신성화》하여 정하는 나무들도 있고 경제적가치에 따라 해당 나라에서 특별히 많이 재배하거나 크게 혜택을 입는 나무로 정하는 나라도 있다.

조선의 국수는 소나무이다. 소나무는 오랜 력사적기간 우리 민족과 행로를 같이하면서 조선민족을 상징하는 나무로 되여왔다.

소나무는 우리 나라 수종들가운데서 가장 넓은 분포면적을 가지고있으며 그 개체수도 많아 오랜 옛날부터 우리 나라의 거의 모든 지역에서 자라는 나무이다. 이런것으로 하여 소나무는 대동강문화의 발생초시기부터 우리 나라의 자연풍경을 대표하였으며 우리 인민들의 생활과 가장 밀접히 련관되여있다.

그러나 분포면적과 개체수가 많다고 하여 다 나라를 상징하는 나무로 되는것은 아니다. 하나의 나무가 나라를 상징하는 나무로, 국수로 되자면 민족의 넋과 숨결, 전통과 력사, 사람들의 감정정서가 종합적으로 반영되여야 한다.

소나무에는 우리 민족의 기상, 우리 국가의 강인성이 그대로 비껴있다.

소나무는 사시장철 푸르며 메마른 땅, 들판, 모래땅, 바다가를 비롯한 그 어디에서도 잘 자라고 바위에도 뿌리를 내리는 강한 생활력을 가지고있다. 자연의 모든 생명체들이 자기의 성장을 조절하는 엄혹한 겨울에도 푸른 잎새 변치 않고 설한풍을 끗끗이 이겨내여 마침내는 봄을 맞이하는것이 소나무이다.

소나무는 조선민족의 강의한 의지와 굳은 절개, 순결성을 그대로 담고있다. 우리 민족은 예로부터 대적이 덤벼들어도 굴하지 않고 용감히 맞서싸운 강용한 민족이며 설사 단두대에 올라선대도 불의와 타협을 모르는 정의감이 강하고 지조가 굳은 민족이다. 

산과 강하천이 많고 평지가 적으며 세면이 바다로 둘러싸여있는 자연지리적조건에서도 우리 인민은 창조적지혜와 힘으로 산과 강을 다스리면서 삶의 터전을 훌륭히 가꾸어왔다. 하기에 우리 인민은 오래전부터 사시절 푸르고 억센 소나무를 강의한 민족적기상의 상징으로 내세웠으며 소나무를 매우 사랑하여왔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장구한 력사적기간에 형성된 소나무에 대한 우리 인민의 감정과 유산들, 소나무의 사회경제적의의 등을 구체적으로 헤아리시고 주체104(2015)년 4월 소나무를 우리 나라의 국수로 제정하도록 하여주시였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