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등록 |  학생가입 
첫페지로
 

민족의 귀중한 미술유산-조선화 《소몰이군》​

 

평양의 조선미술박물관에는 우리 민족의 우수성을 보여주는 귀중한 미술문화유물들이 적지 않게 소장되여있다.

그가운데는 나라의 국보로서 우리 인민들뿐아니라 외국인들속에도 널리 알려진 조선화 《소몰이군》도 있다.

근면하고 성실한 우리 선조들의 생활모습과 농촌생활을 진실하게 반영한 이 풍속화는 18세기 사실주의화가인 김두량이 창작한것이다.

보는 사람들로 하여금 웃음과 친근감을 자아내는 작품에 그려진 소몰이군은 여름날 버드나무에 소를 매놓고 나무그늘밑에서 적삼앞자락과 바지끈까지 다 풀어헤친채 배를 드러내놓고 세상모르게 곤히 잠들어있다.

거뭇하게 탄 몸과 풀어헤쳐진 옷, 더부룩한 머리는 당시 사회에서 천대받고 압박받던 최하층농민의 모습을 생동하게 반영하고있다.

작품의 중심에 그려진 황소의 모양은 온순하면서도 힘센 조선소의 특징이 잘 나타나고있다. 구수한 흙냄새가 풍기는듯 한 주위환경묘사 또한 주인공과 소의 형상을 잘 안받침해주고있다.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는 이 작품을 보시고 소몰이군이 곤해서 깊이 잠든것을 아주 재미있게 잘 그렸다고 교시하시였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소몰이군이 얼마나 깊은 인상을 주었던지 우리 나라에 와서 그 그림을 보고간 다른 나라 사람이 우리 사람을 만나 아직도 그 소몰이군이 잠을 자고있는가고 묻더라고 하시면서 사람들의 머리속에 오래 남아있고 다시 보고싶어하는 그림이 진짜 명화이라고 교시하시였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