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등록 |  학생가입 
첫페지로
 

축복받은 세쌍둥이

 

오늘도 력사의 땅 삼지연시에 뿌리를 내린 세쌍둥이자매가 격정에 겨워 전하는 가슴뜨거운 이야기가 있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김정은동지는 고결한 인민적풍모를 지닌 인민의 지도자입니다.》

주체108(2019)년 4월 어느날이였다.

삼지연군(당시)을 현지지도하시던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읍지구에 새로 건설한 살림집에 입사한 세쌍둥이자매의 집을 찾으시였다.

꿈결에도 뵙고싶던 그이를 만나뵙게 된 세쌍둥이자매의 눈굽은 젖어들었다.

평양을 멀리 떠나 수년세월 외지에서 생활한 이들에게 있어서 제일 그리운것은 육친의 정이였다.

새 살림집을 받아안고 부모에게 보여드리고싶은 마음도 간절하였었다.

그런데 부모보다 먼저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 오시였으니 어찌 그들의 가슴이 감격으로 설레이지 않을수 있었으랴.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삼가 머리숙여 인사를 드리는 세쌍둥이자매의 손을 따뜻이 잡아주시고 부엌세간도 하나하나 보아주시며 살림살이를 구석구석 보살펴주시였다.

그이께서는 세쌍둥이자매가 새집들이를 한 집이 정말 좋다고 하니 자신의 마음도 기쁘다고, 자신께서 보기에도 집이 괜찮다고 하시였다. 그러시고는 그들이 삼지연군에 탄원하게 된 사연을 다 들어주시고 평양에서 살던 동무들이 여기 삼지연땅에 김일성김정일화를 만발하게 피워갈 결심을 품고 영원히 뿌리내린것은 당과 조국에 대한 불타는 애국충성심을 간직한 우리 청년들만이 발휘할수 있는 아름다운 소행이라고 높이 평가하시였다.

이어 어린 나이에 당의 리상과 투쟁목표를 자기의것으로 받아안고 백두산영웅청년발전소건설장에 탄원하여 애국충정의 구슬땀을 바쳤으며 오늘은 또 여기 삼지연군에 자원진출하여 이 땅을 훌륭하게 꾸리는데 꽃나이청춘을 바쳐가고있는 동무들은 우리 시대 청년들의 훌륭한 미덕, 미풍을 보여주었다고 뜨겁게 말씀하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

그이의 말씀을 받아안는 세쌍둥이자매의 가슴은 불덩이를 안은듯 달아올랐다.

따사로운 어머니당의 사랑과 은정에 조금이나마 보답할 일념 안고 응당 하여야 할 일을 한 자기들의 소행을 값높이 평가해주시니 진정 우리의 총비서동지 같으신분이 이 세상 그 어디에 또 있으랴.

이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세쌍둥이자매와 함께 기념사진까지 찍으시였다.

이것은 이들이 새집들이를 한 후 처음 찍은 가장 귀중한 가족사진과도 같은것이였다.

이윽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행복의 무아경에 휩싸여있는 그들을 미더운 눈길로 바라보시며 앞으로 동무들 세 자매가 모두 시집을 가면 자신께 편지를 쓰라고 정을 담아 말씀하시였다.

그후 훌륭한 배우자들을 만나게 된 세쌍둥이자매는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 친아버지에게 딸들이 아뢰이는 심정으로 삼가 편지를 올리였다.

세쌍둥이자매의 편지를 보아주신 그이께서는 이들의 결혼식을 위해 특별비행기로 사랑의 선물을 보내주시였다.

나서자란 정든 고향을 떠나 력사의 땅 삼지연에 삶의 뿌리를 내리고 백두대지를 훌륭하게 꾸리기 위해 청춘의 깨끗한 량심을 바쳐가는 세쌍둥이자매,

그들의 남다른 충성심을 귀중히 여기시며 그토록 따뜻한 정을 기울이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무한한 사랑과 은정의 세계를 무슨 말로 다 전할수 있으랴.

정녕 하늘보다 높고 바다보다 넓은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은혜로운 품이야말로 세쌍둥이자매만이 아닌 온 나라 인민이 안겨사는 위대한 태양의 품이다.

하기에 우리 인민들은 한없이 위대하고 자애로운 어머니 우리 당만을 일편단심 따르고따를 맹세로 심장을 불태우며 당 제8차대회 결정관철을 위한 오늘의 총진군에 더욱 산악같이 일떠서고있는것이다.

주체110(2021)년 7월 16일 《로동신문》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