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등록 |  학생가입 
첫페지로
 

민족의 재보-분장자기​

 

고려후반기에 창조되여 오랜 기간에 걸쳐 발전하여온 분장자기는 우리 민족이 창조한 우수한 문화와 선조들이 지니였던 높은 예술적기량을 보여주는 귀중한 유산들중의 하나이다.

흰흙물을 자기의 겉면에 발라 장식적효과를 나타내기도 하고 꽃무늬를 그릇표면에 가득히 찍어 무늬박이로 장식하기도 하는 분장자기는 여러가지 수법으로 자기겉면의 거치른 바탕흙과 미흡한 색을 가리운다. 이 자기를 분장자기라고 부르는것도 바로 이때문이다.

고려말기에 고려청자기제조에서 여러가지 기술적애로를 느끼게 된 도자기제작자들은 도자기의 거치른 바탕흙과 곱지 못한 색조를 가리우기 위하여 그릇표면에 흰흙(백토)을 바르고 여러가지 무늬장식을 한 다음 그우에 사기물을 입히였다. 이렇게 만들어지기 시작한 분장자기는 그후 우수한 전통과 경험, 장식수법을 창조하며 민족적감정과 정서를 체현한 도자기로 발전하게 되였다.

장식기법에 따라 인화무늬분장자기, 상감무늬분장자기, 선새김분장자기, 솔자욱무늬분장자기, 흐름무늬분장자기, 석간주분장자기, 얼룩무늬분장자기 등으로 구분되는 분장자기는 련꽃무늬, 덩굴무늬, 구름, 룡, 물고기 등 다양한 주제의 대상들을 각이한 수법으로 반영하고있다.

분장자기의 겉면에 새겨진 무늬들은 양식화되여있지만 활달하고 째인 구도를 가지고있으며 립체적으로 형상되여있다.

력사적으로 형성발전하여온 우리 민족의 정신적 및 물질적유산들을 귀중히 여기며 계승발전시켜 우리의 력사와 전통을 고수하고 빛내이려는 당의 숭고한 의도와 현명한 령도에 의하여 분장자기는 오늘 여러가지 안료와 유약들의 도입과 함께 독자적인 기법을 가진 우리 민족의 전통자기로, 인민들의 문화정서생활에 적극 기여하는 귀중한 재보로 되고있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