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등록 |  학생가입 
첫페지로 손전화홈페지열람기
 

《굳은 결심 변치 말고 싸워나가자》

 

피어린 항일혁명투쟁시기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 제1차 북만원정을 마치시고 유격구로 돌아오시던 주체24(1935)년 1월에 있은 일이다.

그때의 행군은 한걸음한걸음이 말그대로 죽음이 뒤따르는 사생결단의 혈로였다.

적들과의 계속되는 치렬한 격전속에 대오는 점점 줄어들어 16명밖에 남지 않았다. 게다가 천교령부근에서 위대한 수령님께서 그만 촉한을 만나시였다. 조선혁명의 운명이 생사기로에 놓인 그 시각 대원들은 하늘이 무너져내리는것만 같은 막막한 생각에 가슴을 쳤다.

《사령관동지사령관동지께서 이러시면 우리는 어떻게 하랍니까?》

대원들이 오열을 터치던 순간 가까스로 의식을 회복하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그들을 둘러보시며 이렇게 말씀하시였다.

모두 마음을 굳게 가져야 한다. 우리는 어떤 환경에서도 조국을 생각하고 혁명을 먼저 생각하여야 한다. 피에 잠긴 조국을 두고 어찌 눈을 감을수 있겠는가. 죽을수도 없거니와 죽을 권리조차 없다.

다음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대원들에게 노래를 한구절한구절 불러주시였다.

 

일제놈의 발굽소리는 더욱 요란타

금수강산 우리 조국 짓밟으면서

그 노래가 바로 불후의 고전적명작 《반일전가》였다.

대원들은 굳은 결심 변치 말고 싸워나가자는 노래의 구절구절을 심장의 웨침마냥 힘껏 부르며 겹겹이 막아선 적의 포위를 뚫고 끝내 우리 혁명을 보위하게 되였다.

그날의 감동깊은 이야기는 오늘도 우리 인민에게 가르쳐주고있다.

누구나 절해고도에서도 강철의 의지와 백절불굴의 투쟁정신을 안고 조국과 혁명앞에 지닌 자기의 숭고한 사명감에 무한히 충실할 때 사회주의건설의 새로운 승리를 향하여 힘차게 나아가는 오늘의 총진군속도가 더욱더 빨라지게 된다는것을.

주체110(2021)년 6월 24일 《로동신문》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