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등록 |  학생가입 
첫페지로
 

발해건축의 발전수준을 보여주는 상경돌등​

 

상경돌등은 발해의 수도였던 상경룡천부(현재 중국 흑룡강성 녕안현일대)의 제2절터에 있는 발해시기의 돌등으로서 8세기 중엽의것으로 일러오고있다.

상경돌등은 8각평면의 정자건물형식을 본따서 만든것인데 목조건물의 세부요소들처럼 하나하나 섬세하게 조각함으로써 발해의 건축구조양식과 조각수법을 잘 보여준다.

용암으로 만든 돌등은 높이가 6.3m로서 받침대, 기둥, 불집, 등머리부분으로 이루어져있다.

돌등은 우아래의 균형이 잘 째이고 각 부분이 잘 조화되여 전체적으로 웅장하고 우아한 느낌을 준다.

상경돌등은 높은 조각기술로 하여 세계적으로 이름난 걸작품의 하나로 평가되고있다.

발해건축의 높은 발전수준을 보여주는 상경돌등은 많은 8각형요소들의 적용, 배부른기둥, 그 측도기준 등을 통하여 고구려건축술을 이어받았음을 뚜렷이 보여주는 우리 민족의 귀중한 문화유산이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