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등록 |  학생가입 
첫페지로
 

김두량(1696-1763년)​

 

18세기전반기 사회생활을 반영한 사실주의그림을 그린 화가이다.

자는 도경, 호는 남리, 운천.

그는 대대로 도화서에서 근무한 화원의 가정에서 태여났는데 그의 아버지 김효광과 외할아버지 함제군은 이름있는 도화서 화원들이였다. 이러한 가정에서 태여난 그는 어려서부터 그림을 체계적으로 배웠으며 남달리 뛰여난 그림솜씨를 보여주었다.

그는 도화서 화원으로서 별제(종6품)라는 벼슬을 지냈다.

그는 인물화와 함께 풍경화, 동물화 등을 많이 그렸다.

실학사상이 퍼지던 력사적시기에 창작활동을 진행한 그는 조국의 아름다움을 민족적정서에 담아 잘 그렸을뿐아니라 당시 농촌생활에서 자기 작품의 주인공들을 찾아냄으로써 18세기 우리 나라 사실주의풍속화의 개척자의 한사람으로 되였다.

그의 대표적인 작품들로는 《소몰이군》(목우도), 《사시절》, 《들판에서의 사냥》, 《달밤의 계곡》, 《개》 등이 있다.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는 조선미술박물관을 현지지도하시면서 《소몰이군》을 보시고 소몰이군이 곤해서 깊이 잠든것을 아주 재미있게 잘 그렸다고 교시하시였다.

그림에서는 무더운 여름철의 한낮 쉴참에 부림소를 버드나무에 매놓고 서늘한 그늘밑에 누워 깊이 잠든 소몰이군의 형상을 통하여 당시 농민들의 고된 로동생활과 함께 로동속에서 참된 삶의 보람을 찾는 근면하고 소박한 인민들의 정신세계를 보여주고있다. 또한 봄, 여름, 가을, 겨울의 네계절에 따르는 농촌전경을 그린 《사시절》에서는 량반지주들의 호화로운 생활과 최하층농민들의 비참한 생활을 통하여 량반통치배들의 착취적현상을 조소하고 피착취,피지배계급에 대한 깊은 동정심을 표시하였다.

이처럼 당시 농촌생활을 진실하게 그려낸 그의 사실주의적인 화풍은 그후시기 사회생활을 반영한 사실주의그림발전에 많은 영향을 주었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