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반동들의 총련탄압책동의 정치적목적과 반동적본질

지난 12일 일본반동들은 합동수사본부소속 경찰들을 내몰아 그 무슨 《동방주식회사의 외환법위반》을 구실로 재일본조선인총련합회 일군 3명을 체포하는 폭거를 감행하였다.

일본의 경찰깡패무리들은 3명의 총련일군들의 집에 무지막지하게 쳐들어가 그들을 죄인취급하면서 쇠고랑을 채워 끌어가고도 성차지 않아 한나절이상이나 안해와 자식들의 방까지 샅샅이 강제수색하는 비인간적이며 반인권적인 횡포를 거리낌없이 감행하였다.

지난 3월에도 《조선산 송이버섯을 중국산으로 위장하여 수입》하는데 관여하였다는 터무니없는 혐의를 들씌워 장갑차까지 동원한 가운데 총련중앙상임위원회 의장과 부의장 등 책임일군들의 집을 강제수색한 일본반동들이 이번에 또다시 《외환법위반》을 떠들며 총련일군들을 강제련행한 파쑈적폭거는 총련과 재일조선인들에 대한 인권유린, 민족차별행위가 얼마나 험악한 지경에 이르렀는가 하는것을 똑똑히 보여주고있다.

그러면 일본반동들의 총련탄압책동의 정치적목적과 그 반동적본질은 어디에 있는가.

첫째로, 일본반동들의 파쑈적폭거가 단순히 재일본조선인총련합회의 몇명의 개별적사람들에 대한 인권유린행위만이 아니라 우리 공화국의 높은 대외적권위와 존엄을 흐리고 우리의 자주권을 약화시켜보려는 불순한 정치적목적을 추구한데 있다.

세상이 다 아는바와 같이 총련은 우리 공화국의 존엄높은 해외공민단체이다.

일찌기 총련은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의 현명한 령도와 육친적인 사랑에 의하여 주체44(1955)년 5월 25일에 우리 공화국의 존엄높은 해외공민단체로 결성되였으며 그때부터 재일동포들은 재일조선인운동의 참다운 주인으로서 자기 운명을 자기 힘으로 개척해나가는 보람있고 자랑스러운 행적을 새기게 되였다.

위대한 수령님들께서는 재일동포들의 공화국공민권을 지키는것을 사회주의조국의 자주권을 고수하는 사업으로 간주하시고 우리 나라 사회주의헌법과 공화국국적법을 발표하시여 그 어떤 원쑤도 감히 재일조선공민들의 민족적권리를 함부로 침해하지 못하도록 법적조치까지 취하여주시였다.

하기에 재일동포들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해외공민된 민족적긍지와 자부심에 넘쳐 공화국공민권을 당당하게 행사하며 조국인민들과 동등하게 정치적권리를 지니고 조국을 받드는 애국충정의 길을 걸어왔고 이 과정에 높은 국가수훈의 영예와 명예칭호도 받아안았으며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으로도 선거되였다.

실로 총련이 걸어온 자랑찬 로정은 위대한 수령님들의 세심하고도 따뜻한 사랑과 은정속에 우리 공화국과 함께 걸어온 긍지와 존엄으로 빛나는 력사이다.

결국 이번에 감행된 총련일군들에 대한 일본반동들의 불법무도하고 야만적인 체포소동은 우리 공화국에 대한 용납 못할 정치적도발이며 우리의 존엄과 자주권에 대한 란폭한 침해로 된다.

둘째로, 일본반동들의 파쑈적폭거가 총련과 재일조선인들에 대한 정치적박해이며 참혹한 인권유린행위라는데 있다.

재일조선인들로 말하면 과거 일제가 식민지강점시기에 저지른 온갖 반인륜범죄의 직접적피해자들이고 그 후손들이다.

일본당국은 마땅히 재일조선인들의 인권과 생활을 보장하고 지켜주며 그들의 대표조직인 총련의 합법적이며 정당한 활동을 보장해주어야 할 법적, 도덕적책임과 의무를 지니고있다.

이는 또한 초보적인 국제법적요구이기도 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반동들이 부당한 구실을 내들고 총련과 재일조선인들을 탄압하고 박해하다 못해 마구 체포하는것은 과거죄악우에 2중3중의 죄악을 덧쌓는 극악한 반인륜범죄행위로서 추호도 용납될수 없을뿐아니라 국제인권협약에 규제된 인권존중, 인권옹호의 리념마저 여지없이 짓밟아버린 란폭한 인권유린만행이다.

패망 70년이 되도록 과거 우리 민족에게 저지른 천인공노할 반인륜적범죄에 대해 똑똑한 사죄도, 청산도 하지 않고 재일동포들의 인권을 무참히 유린해나서면서 죄악에 죄악만을 덧쌓고있는 일본반동들이야말로 극악한 인권유린의 왕초들이다.

셋째로, 일본반동들의 파쑈적폭거가 미국의 대조선적대시정책에 편승하여 재침야망을 이루어보려는 일본반동들의 계획적이며 음모적인 정치적도발책동의 일환이라는데 있다.

일본반동들의 이번 폭거에서 간과할수 없는것은 총련일군들에 대한 강제수색과 체포소동이 일본의 과거침략사를 부정하고 해외침략을 합법화한 《미일방위협력지침》개정책동이 벌어진 이후로 더욱 로골적이며 본격화된다는데 있다.

이것은 총련에 대한 검질긴 모해와 탄압이 과거죄악에 대한 사죄와 배상을 거부하고 조일관계개선분위기를 깨뜨리며 미국의 대조선적대시정책에 편승하여 재침야망을 이루어보려는 일본반동들의 검질긴 야망이 더욱 로골화되고있다는것을 실증해주고있다.

일본당국자들은 그 어떤 모략과 궤변으로써도 저들의 비인간적이며 반인권적인 야만행위를 결코 정당화할수 없으며 반공화국, 반총련책동이 앞으로 얼마나 엄중한 후과를 초래하게 되겠는가 하는것도 가늠하지 못하는 정치난쟁이로서의 일본반동들의 체질적악습은 마땅히 규탄배격되여야 한다.

남의 장단에 춤을 추다가는 《법치국가》라고 자칭하는 일본이 《천치국가》가 되여 미국을 매장하는 무덤속에 함께 묻히는 신세를 면치못할것이다.

온 겨레는 지난 세기 일제가 조선민족을 상대로 감행한 특대형범죄행위와 총련에 대한 일본반동들의 각종 정치적도발과 극악한 인권유린, 민족차별행위를 절대로 묵과하지 않을것이며 더우기 우리 공화국의 존엄과 자주권유린행위에 대하여서는 가장 준엄하고도 무자비한 징벌로 결산하고야 말것이다.

박준혁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