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당방위를 위한 우리의 핵억제력

최근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속에서 우리 공화국의 핵억제력을 두고 이러쿵저러쿵 하면서 떠들어대고있다.

미국과 괴뢰패당은 《북이 핵탄두를 이동식대륙간탄도미싸일에 탑재해 미본토로 발사할 능력이 있다.》느니, 《북의 핵무기소형화기술과 이동식로케트발사대능력이 위험수준에 도달하였다.》느니, 《동북아시아는 물론 미본토도 북의 핵타격권안에 들어간 조건에서 북비핵화를 위한 공동대응을 강화해야 한다.》느니 뭐니 하며 복닥소동을 피우고있다. 이러한 가운데 얼마전 남조선에 날아든 미국의 6자회담 대표인 시드니 샤일러가 4월 27일 괴뢰6자회담 대표라는자 만나 그 누구와의 《비핵화대화재개방안》이란것을 놓고 쑥덕공론을 벌려놓았다.

실로 철면피의 극치이며 음흉한 흉심의 발로라 하겠다.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이 우리 공화국의 자위적핵억제력에 대해 또다시 시비질을 하는것은 조선반도에서 핵문제를 산생시킨 저들의 책임을 회피하고 《북핵위협》의 구실밑에 조선반도를 포함한 동북아시아지역정세를 더욱더 불안정하게 하여 무력을 증강하려는 불순한 목적의 산물이다.

대조선적대시정책으로부터 출발하여 미국이 오래전부터 우리 공화국에 핵위협을 가해왔다는것은 자타가 공인하는 사실이다. 미국의 핵위협으로부터 자주권과 존엄을 지키기 위해 우리 공화국이 핵억제력을 보유하고 그것을 강화발전시켜온것은 너무도 정정당당한것이다.

자주적존엄을 생명으로 여기는 우리 공화국이 핵억제력을 보유하고 그 위력을 강화하게 된 실상은 이미 세상에 알려진것으로서 그에 대해 왈가왈부할것이 못된다.

문제는 지금까지 《전략적인내》요 뭐요 하면서 아닌보살하던 미국과 그에 추종하던자들이 무엇때문에 이 시점에 와서 뻔히 아는 주정을 하면서 그 누구의 핵무기능력에 대해 떠들고있는가 하는것이다.

그것은 사그라져가는 반공화국핵광란에 다시금 불집을 일으켜 《싸드》의 남조선배비와 《미일방위협력지침》의 개정, 미국, 일본, 남조선《3각공조》구축 , 6자회담재개 등의 명분을 세워보려 하는데 있다는것은 두말할 필요가 없다.

현실적으로 미국은 《북핵위협》에 대비한다는 얼토당토않은 구실을 들고 남조선에 대한 《싸드》배치를 공론화하고있으며 일본을 더욱 바싹 끌어당기기 위해 《미일방위협력지침》개정놀음을 벌려놓았다. 한편 남조선, 미국, 일본사이의 군사적정보공유를 통한《3각공조》구축에 더욱 열을 올리고있다.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이 《북핵문제》에 대해 열을 올리는 여기에는 핵전파의 주범, 핵군비경쟁의 장본인으로서의 저들의 정체를 가리우고 한편으로는 날로 높아가는 우리 공화국에 대한 국제사회의 우호적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으려는 음흉한 기도도 슴배여있다. 지금까지 미국은 《전략적인내》요 뭐요 하면서 우리 공화국에 대한 《제재》와 고립압살책동에 광분하며 《북붕괴》만을 기다려왔다.

그러나 날로 승승장구하는 선군조선의 위력앞에 《전략적인내정책》도, 《북붕괴》론도 총체적인 파산을 면치 못하였다. 강자에게는 굽실거리고 약자에게는 강권과 전횡을 부리고 침략하는것이 바로 미국이다. 20세기에 이어 21세기에 들어와서도 미국은 세계제패야망을 실현하려고 지구상 도처에서 침략전쟁의 불집을 터뜨리고있다.

그러나 핵을 가진 대상에게는 움쩍도 못하고있다.

힘이 없으면 주권과 존엄은 물론 생명도 보존할수 없는 오늘의 현 국제정세실태와 피의 교훈으로부터 허리띠를 졸라매며 구축한 우리의 핵억제력은 그 누가 내놓으라고 하여 스스로 내놓을것이 아니라는것쯤은 삼척동자도 다 알것이다.

우리 공화국의 핵억제력이 없었더라면 조선반도는 이미 핵참화를 입은지 오랬을것이며 동북아시아정세는 파국을 면치 못하였을것이다. 강위력한 우리의 핵억제력이 든든히 지켜주고있기에 지역의 평화와 안정이 담보되고있다.

국제적으로 공론화되여야 할것은 정당방위를 위한 우리의 핵이 아니라 세계에서 처음으로 핵무기를 만들어내고 두차례의 핵폭탄투하와 비키니섬주변에서의 수소탄시험으로 인류에게 핵재난을 가져다준 침략적인 미국의 핵이다. 미국이 핵무기를 만들어내지 않았더라면 오늘의 세계에 핵문제라는 말조차 없었을것이다.

사실 미국은 핵에 대해 입에 올릴 체면도 자격도 없는 핵범죄국이다.

우리 군대와 인민은 이미 천명한대로 미국이 북침핵전쟁연습에 매여달리는 한 병진로선의 기치를 더 높이 들고 핵억제력을 계속 최첨단수준에서 강화발전시켜나갈것이다.

미국과 추종세력들은 자기의 존엄과 제도,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믿음직하게 수호하는 자기의 핵주권과 근본리익을 침해하는자들에 대해서는 그가 누구이든 절대로 용납하지 않는 우리 공화국의 불변의 의지를 똑바로 알고 분별있게 처신하여야 한다.

 

김광성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