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족대결의 칼을 품은 남조선괴뢰패당의 진짜 본색

지난 10일 남조선의 통일준비위원회 부위원장이라는 자가 《합의가 아닌 다른 형태의 통일도 준비하고있다.》, 《통일과정에는 여러가지 로드맵이 있으며 비합의 통일이나 체제통일에 대한 팀이 우리 조직에 있다.》, 《체제, 흡수통일은 하기 싫다고 해서 일어나지 않는것 아니다.》는 망발을 줴치며 또다시 체제대결, 《제도통일》의 개꿈을 공공연히 드러냈다.

력대괴뢰통치배들치고 체제대결, 《흡수통일》망상을 꿈꾸지 않은자가 없지만 현 괴뢰패당처럼 당국과 정치권, 민간을 망라한 《흡수통일준비팀》까지 조작하여 체제대결에 피눈이 되여 날뛴 극악한 반통일대결광신자는 없었다.

괴뢰패당이 운운하는 《통일준비》란 결국 체제대결, 《흡수통일》준비이며 현집권자의 《신뢰》니, 《대화》니 뭐니 하는것들은 완전한 허위기만에 지나지 않는다.

이것은 체제대결, 《제도통일》이 남조선괴뢰패당의 진짜 본색이라는것을 여실히 보여주고있다.

다 알고있는바와 같이 우리 공화국은 시종일관 북과 남이 힘을 합쳐 나라의 통일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사상과 제도의 차이를 뒤로 미루고 모든것을 민족공동의 리익에 복종시켜나갈것을 주장하여왔으며 그를 위한 성의있는 노력을 다하였다. 그러나 우리 공화국의 아량있고 성의있는 노력에도 불구하고 체제대결, 《제도통일》을 추구하는 반통일세력의 악랄한 도전에 의해 응당한 결실을 보지 못하였다. 교훈은 어느 일방의 노력만으로는 북남관계를 개선할수 없으며 상대방을 반대하는 체제대결이 계속되는 한 언제 가도 민족의 화합과 통일의 좋은 결실을 기대할수 없다는것을 똑똑히 보여주고있다.

특히 미제의 수족이 되여 기어이 체제대결, 《제도통일》에 매여달리는자들과는 아량이나 성의가 아니라 오직 힘의 대결로 총결산을 해야 한다는것을 철의 진리로 새겨주고있다.

우리 공화국은 존엄높고 부흥하는 통일강국을 맞이하고싶어하는 북과 남, 해외의 온 겨레의 최대의 숙원을 어떻게 하나 하루빨리 실현하기 위하여 특히는 우리 겨레가 더는 끔직한 전쟁참화를 입지 않고 영원한 평화와 안정속에서 살도록 하기 위하여 조국통일을 평화적으로 이룩하려고 하였다.

그러나 지금껏 북남관계개선과 평화적통일을 위한 우리 공화국의 성의있는 모든 노력은 미제와 그에 추종하는 반통일세력에 의하여 여지없이 짓밟히우고 모독당해왔다.

우리 공화국이 북남관계개선과 평화와 통일을 주장하는것은 결코 통일의 다른 형식과 방법을 몰라서도 아니며 또 그럴 힘과 능력이 없어서도 아니다.

백두산천출위인께서 우리 인민이 선택한 사상과 제도를 《전체주의》요 뭐요 하면서 걸고들고 우리 인민이 목숨보다 귀중히 여기는 삶의 터전인 사회주의제도를 그 무슨 《변화》의 방법으로 붕괴시킬것이라고 공공연히 짖어대는 미친개들과는 더는 마주앉을 용의가 없다고 단호히 공언하시고 우리는 미제가 원하고 택하는 그 어떤 형태의 전쟁, 작전, 전투에도 대응해줄수 있으며 상용무력에 의한 전쟁, 핵전쟁을 포함한 그 어떤 전쟁에도 대응할 만단의 준비가 다되여있다고 하신 력사적선언을 높이 받들고 우리 천만군민은 총결산의 그 시각을 기다리고있다.

적들이 칼을 빼들면 장검을, 총을 내들면 대포를 내대며 원쑤들의 도발책동을 무자비한 대응타격으로 짓뭉개버리는것이 백두산절세위인들의 손길아래서 성장한 우리 천만군민의 배짱이고 기질이다.

안팎이 다르고 동족대결의 칼을 품고 미쳐날뛰는 괴뢰패당에게는 오직 힘에 의한 무자비한 징벌만이 남아있을뿐이다.

체제대결이 그처럼 소원이라면 우리 천만군민은 백두산절세위인들의 손길아래서 키우고 억척으로 다져온 백두산총대로 무자비한 철추를 내리는것으로 대답할것이며 《제도통일》을 그리도 원한다면 우리 천만군민은 삼천리강토우에 우리 식이 나래치고 자주와 존엄으로 빛발치며 온 겨레가 지향하고 인류가 리상하는 주체의 사회주의제도를 거연히 일떠세울것이다.

박준혁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