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등록 |  학생가입 
천리마의 주인은 인민!

우리 조국의 천만년앞날을 축복하시듯 태양의 환한 미소를 지으신 위대한 수령님들의 동상을 높이 모신 만수대언덕에는 력사의 빛나는 한 시대를 상징하는 뜻깊은 기념비가 있다. 세기와 년대를 이어오며 천리마시대만이 아닌 위대한 우리 국가의 자랑으로 빛을 뿌리는 인민의 기념비-천리마동상이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오늘 이 땅우에 일떠선 불패의 사회주의강국과 승승장구하는 주체혁명위업은 수령님께서 인민이라는 대지우에 씨앗을 뿌리고 한평생 가꾸어 마련하신 고귀한 결실이다.》

구름을 박차고 날아오르는것만 같은 천리마의 력동적인 형상과 그우에 당중앙위원회 붉은 편지를 추켜든 남성로동자와 벼단을 안은 녀성농민의 모습을 바라보느라면 지금이야 인민의 시대가 아닌가고 하시며 인민의 모습을 형상하시오, 이 도시를 일떠세운 사람들, 천리마의 주인들이 어떤 개별영웅이 아니라 인민이라는것을 똑똑히 알리게 하시오라고 하시던 위대한 수령님의 그 음성이 귀전에 메아리쳐온다.

천리마의 주인은 인민!

세계에는 시대와 력사를 상징하는 기념비들이 무수히 많다. 허나 그 어떤 신화적인 존재, 당대의 전설적인 영웅이나 집권자가 아닌 근로하는 인민의 모습으로 위대한 시대를 대표하는 기념비는 오직 우리의 천리마동상뿐일것이다.

얼마나 훌륭한 사람들이였던가. 습기찬 반토굴집에서 강냉이밥에 된장을 찍어먹으면서도 사회주의, 공산주의의 휘황한 앞날을 그려보며 피와 땀, 지혜와 열정을 아끼지 않은 세대, 조국의 앞길에 강철이 필요하면 공칭능력을 타파하고 증산의 새 기적을 창조했고 뜨락또르와 자동차가 필요하면 도면 한장 없이 맨주먹으로 자력갱생의 값진 재부들을 만들어낸 영웅적인민…

돌이켜보면 너무도 평범한 인민이였다. 세계의 그 어느 인민보다도 가혹한 천대와 멸시를 받으며 세기적인 빈궁과 락후속에서 허덕이던 인민이였다.

그런 인민의 심장속에 우리 수령님께서는 이 세상 그 어느 인민도 지닐수 없었던 일심단결의 붉은 넋을 심어주시고 자력갱생의 힘을 키워주시였다.

오늘도 그날의 모습으로 천리마시대의 기상을 전하여주는 인민의 모습을 다시금 바라본다. 공장과 농촌, 심심산골과 날바다, 조국의 이르는 곳마다에서 만난고생도 달게 여기며 눈부신 기적과 위훈을 떨쳐온 천리마의 미더운 주인공들, 그들은 바로 우리 수령님께서 천만자루 품을 들여 키워주시고 내세워주신 인민이 아니던가.

곡절많은 과거를 두고 고심많던 로동자도 어버이수령님의 품에서 영웅으로, 대의원으로 자랐고 앓는 자식에게 주사 한대 놓아주는것조차 아까와하던 상공업자도 우리 수령님의 손길아래 조국을 위해 자기의 모든것을 다 바치는 애국적인 사회주의근로자로 성장하였다.

우리 수령님께서 바다와도 같은 한품에 모두 품어안으시고 공산주의사회까지 데려가겠다고 약속해주신 그 인민이 전설속의 천리마를 타고 세기의 창공높이 솟구쳐오른것이다.

진정 바라보면 볼수록 위대한 수령님들의 품속에서 나라의 주인으로 새롭게 태여나고 시대의 창조자로 영예떨쳐온 인민의 력사가 어려오고 위대한 수령님들의 위업을 빛나게 이어가시는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령도따라 혁명의 새 승리를 맞이하게 될 인민의 래일이 가슴벅차게 어려온다.

위대한 수령님 세워주신 인민의 기념비, 오늘도 우리 수령님의 억센 손길에 떠받들려 만수대의 푸른 하늘가에 비약의 나래 펼친 천리마동상을 우러르며 온 나라 인민은 신념의 맹세를 다진다.

그때처럼 영원히 우리 살리라! 오직 수령님 한분만을 믿고 따르며 승리와 영광의 한길만을 걸어온 천리마세대의 고결한 충성심을 제일생명으로 간직하고 위대한 당중앙따라 혁명의 한길, 충성의 한길로 폭풍쳐달리리라.

 

 

주체110(2021)년 4월 23일 《로동신문》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