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의 나라로 빛나는 조선

인민을 위해 멸사복무하는 조선로동당의 령도밑에 자연의 광란이 휩쓴 땅우에 사회주의선경마을들이 보란듯이 일떠서고 인민의 행복을 지키기 위한 전례없는 대복구전투가 벌어지는 우리 공화국의 경이적인 현실을 세계언론들이 널리 소개선전하고있다.

데웨-로쓰통신, 신문 《자브뜨라》 등 로씨야언론들은 조선에서는 자연재해로부터 초래되는 파국적인 후과를 최소화하기 위해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16차 정치국회의를 비롯한 회의들이 련이어 진행되였다, 몸소 운전대를 잡으시고 험한 진창길을 달려 피해를 입은 황해북도 은파군 대청리를 찾으시여 력사에 류례를 찾아볼수 없는 조치들을 취해주신 김정은령도자는 인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사업을 제일로 여기시는분이시다고 칭송하였다.

네팔인터네트잡지 《네팔 투데이》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 함경남도와 함경북도의 자연재해복구전투조직을 위한 당중앙위원회 정무국 확대회의를 현지에서 소집하신데 대해 전하고 다음과 같이 강조하였다.

김정은위원장께서는 수도 평양의 조선로동당원들에게 함경남북도피해복구에 용약 떨쳐나설것을 호소하는 력사적인 공개서한을 보내시였다.

그이께서 취해주신 특별조치에 의하여 피해지역들은 인민의 따뜻한 보금자리, 행복의 터전으로 변모되고있다.

조선의 피해복구전투는 단순히 재난의 후과를 털어버리기 위한 경제실무적인 복구건설과정이 아니라 영원히 변함이 없을 일심단결의 힘있는 과시이다.

조선지도부의 제일가는 중대사는 인민생활을 획기적으로 높이는것이며 당과 정부의 모든 로선과 정책도 인민의 의사와 요구를 집대성하여 작성되고있다고 하면서 아랍조선협조리사회는 인터네트홈페지에 이런 글을 게재하였다.

일반적으로 나라가 시련을 겪을 때 인민들이 생활상어려움을 겪는것이 례상사로 되고있지만 조선에서는 애로와 난관이 아무리 겹쌓여도 국가가 인민을 보살피는 일을 한시도 소홀히 한적이 없다.

엄혹한 자연재해의 후과를 가시기 위해 조선당과 정부가 취하고있는 조치들은 국제사회로 하여금 이 나라에서 울려나오는 인민의 아픔보다 더 큰 비상사태는 없으며 인민의 불행을 가셔주는것보다 더 중차대한 사업은 없다는 말의 뜻을 다시금 음미해보게 한다.

쿠웨이트신문 《알 안바》는 이렇게 서술하였다.

국호에도 명기되여있듯이 조선은 인민의 나라이다.

공화국의 인민적성격은 김정은위원장에 의하여 더욱 강화되고있다.

조선에서 인민대중제일주의는 국가활동의 기준으로, 집단주의적풍모는 전사회적인 기풍으로 되고있다.

김정은위원장의 인민사랑의 정치가 있어 조선은 인민의 나라, 일심단결의 나라로 더욱 빛을 뿌릴것이다.

주체109(2020)년 9월 27일 《로동신문》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