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패의 강국으로 떠받드는 위대한

《조선은 령도자의 두리에 전체 인민이 하나로 굳게 뭉쳐있다.

김정은위원장을 중심으로 한 조선사회의 일심단결은 미증유의 힘과 기적으로 조선이라는 국호를 떠올리고있다.

조선식사회주의의 생명력으로 되는 일심단결의 기초는 령도자들께서 지니신 인민에 대한 열렬한 사랑에 있다.

선대수령들의 이민위천의 사상을 구현한 조선의 사회주의는 존경하는 김정은위원장의 애민정치에 의하여 보다 공고발전되고있다.》

이것은 우간다전국항쟁운동기관지 《파블리크 렌즈》에 실린 글이다.

령도자는 인민을 위해 모든것을 다하고 인민은 령도자를 한마음한뜻으로 따르는 나라, 단결의 힘으로 전진도상에 가로놓인 시련과 난관을 맞받아 뚫고헤치며 무진막강한 국력을 과시해나가는 우리 공화국에 대한 국제사회계의 경탄은 이뿐이 아니다.

네팔인터네트잡지 《네팔 투데이》는 조선이 다른 나라들과 구별되는 가장 특이한것은 령도자와 인민이 혼연일체를 이루고있는것이다, 조선이 부닥치는 난관을 극복하고 강위력한 사회주의국가로 발전해올수 있은 비결은 사회의 공고한 단결에 있다고 평하였다.

아프리카지역 주체사상연구위원회 서기장은 령도자는 인민을 믿고 사랑하며 인민은 령도자를 끝없이 신뢰하는 혼연일체에 조선사회의 불패의 힘의 원천이 있다고 주장하였으며 베네수엘라 통일된 좌익당 련방정치비서국 총조정자는 조선의 경험은 령도자와 인민의 일심단결이 있고 자체의 막강한 국력이 있으면 그 어떤 대적과의 싸움에서도 언제나 승리할수 있다는 신심을 안겨주고있다고 언급하였다.

자기 령도자에 대한 조선인민의 절대적인 신뢰심은 인민을 위하시는 그이의 한없이 고매한 풍모와 인덕정치에 바탕을 두고있다고 하면서 인디아신문 《인디안 앤드 월드 이벤트》는 김정은위원장의 정치활동은 언제나 인민과 련결되여있고 인민의 포부와 념원을 실현하는 중대사들로 엮어져있다고 찬양하였다.

인도네시아의 인터네트신문 《르몰》은 다음과 같이 전하였다.

김정은최고령도자께서는 자신을 인민의 복무자로 간주하고계신다.

그이께서 인민들과 함께 찍으시는 사진들만 보아도 잘 알수 있다.

물고기비린내가 가득찬 저장고나 흙묻은 감자무지에 인민들과 스스럼없이 앉아 찍으신 사진과 유치원아이들을 곁에 세워 찍으신 사진 등 현지지도의 길에서 남기신 사진들은 다른 나라 국가수반들의 사진첩에서는 찾아볼수 없는것이다.

캄보쟈의 아까뻬통신은 세상사람들이 누구나 매혹되지 않을수 없는 명인으로 칭송하고있는 김정은위원장을 조선인민은 《우리 령도자》, 《인민이 사랑하는 령도자》로 칭송하고있으며 그이께서 찾으시는 그 어디에서나 인민들은 열광의 환호를 올리며 감격해한다고 보도하였다.

에티오피아신문 《포츈》은 나라의 자주권과 존엄, 민족의 안전과 운명을 수호해나가시는 령도자를 결사옹위하며 령도자의 사상과 령도를 충직하게 받들어나가는 조선인민의 일심단결은 조선을 불패의 강국으로 떠받드는 위대한 힘으로 되고있다고 강조하였다.

로씨야련방공산당 하바롭스크변강위원회 제1비서는 김정은동지를 진두에 높이 모시고 령도자를 중심으로 한 온 사회의 일심단결을 반석같이 다진 조선은 강위력한 사회주의국가로서의 존엄과 위용을 만방에 더욱 떨쳐갈것이다고 확언하였다.

주체109(2020)년 9월 26일 《로동신문》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