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생명, 우리 생활

어버이수령님에 대한 경모의 정이 뜨겁게 굽이치는 7월의 만수대언덕에 서니 가슴속에 차오르는 격정을 누를길 없다.

우리 진정 그 얼마나 위대한분을 모시고 살아왔던가.

정녕 위대한 태양으로밖에 달리 부를수 없는 어버이수령님,

우리의 빛나는 삶과 찬란한 래일도 굳건히 담보해주신 그이의 간곡한 유훈을 한치의 드팀도 없이 관철할 심장의 맹세가 용암마냥 끓는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우리 당은 모든 부문, 모든 단위에서 위대한 수령님들의 유훈관철을 위한 투쟁을 주선으로, 생명선으로 틀어쥐고 수령님들의 구상과 뜻을 한치의 드팀도 없이, 한걸음의 양보도 없이 철저히 관철해나가도록 함으로써 나날이 부강번영하는 조국과 더불어 수령님들의 성스러운 혁명력사가 계속 줄기차게 흐르도록 하였습니다.》

어버이수령님께서 영원히 우리와 함께 계시기에 우리의 삶은 그토록 빛나고 창창한 미래가 담보된다는 격정으로 가슴끓이는 인민이다.

위대한 수령님의 유훈이야말로 인민의 존엄과 행복, 조국의 부강번영을 위한 가장 고귀한 지침이고 삶과 투쟁의 백과전서임을 다시금 절감하게 된다.

지난 20여년간 남들같으면 단 며칠도 지탱하지 못하였을 최악의 역경속에서도 위대한 수령님의 유훈대로 공화국의 정치사상적힘, 군사적힘을 억척으로 다져왔고 우리의 사회주의를 전진시켜왔기에 오늘 우리 조국이 새로운 비약의 주로를 따라 힘찬 보폭을 내짚고 우리 인민은 가장 값높은 삶을 끝없이 빛내여올수 있었다.

하기에 수령의 유훈관철을 떠나서는 우리의 삶의 터전인 사회주의도 없고 나아가서는 우리의 생명 그자체도 있을수 없다는것이 체험속에서 확신한 인민의 의지이다.

잊을수 없다.

고난의 나날 굶어쓰러지면서도 기대를 떠나지 않았던 신념의 인간들, 만단사연 가슴에 품고 이 땅의 농업근로자들이 억세게 지켜섰던 포전들과 우리 과학자들이 중단없이 적어간 실험일지들…

위대한 수령님의 유훈대로 창조와 혁신의 기상을 높이 떨쳐가고있는 초소와 일터마다에서 불굴의 정신력으로 만난시련을 뚫고나가는 유명무명의 애국자들…

이들의 심장속에 과연 무엇이 자리잡고있었던가.

하나의 이야기를 떠올리게 된다.

례성강청년3호와 4호, 5호발전소는 수령의 유훈을 받들고 우리 인민이 일떠세운 무수한 창조물들중의 하나이다.

례성강에도 발전소를 건설하여야 한다고 하신 위대한 수령님의 간곡한 유훈을 한치의 드팀도 없이 관철하기 위하여 부닥치는 애로와 난관을 뚫고나간 건설자들,

이들의 가슴속에 간직된 지향은 오직 하나 례성강발전소건설을 기어이 끝내고 어머니당에 완공의 보고, 승리의 보고를 하루빨리 올리는것이였다.

그들은 며칠째 쏟아져내리는 무더기비로 강의 수위가 급격히 높아질 때 사품치는 강물속에 앞을 다투어 뛰여들며 가물막이뚝에 어깨성을 덧쌓았고 뜻밖의 일로 착암설비들이 가동을 멈추었을 때에는 함마전을 드세차게 벌려 발전기실암반굴착작업을 제기일내에 무조건 보장하였다.

무엇이 이들로 하여금 한몸이 그대로 만년언제를 떠받드는 초석으로 굳어질지언정 수령의 유훈을 결사관철해야 한다는 비상한 각오를 가지고 그 길에 서슴없이 나서게 하였던가.

자기를 키워준 수령의 은덕을 잊지 않고 끝까지 보답해나가는 량심의 인간, 의리의 인간이 되려는 숭고한 자각이였다.

위대한 수령님의 유훈관철을 자기 삶의 전부로 여기고 피와 땀 지어는 목숨까지도 서슴없이 바쳐온 우리 인민의 투쟁과 생활은 그 얼마나 아름답고 고결한것인가.

우리 수령님의 유훈을 관철하는 길에서 태여난 시대의 전형, 사회주의애국공로자들은 이루 다 헤아릴수 없다.

공장과 농촌 등 조국의 방방곡곡 이르는 곳마다에서 자나깨나 위대한 수령님의 유훈을 자자구구 되새기며 그것을 끝까지 관철하기 위해 늘 사색하고 실천하며 아름다운 생의 자욱을 수놓아가고있는 애국적공민들의 열정적인 모습들이 뜨겁게 되새겨진다.

우리 당이 중앙사회주의애국공로자로 높이 내세워준 평양화력발전련합기업소 타빈보수직장 본체작업반 반장 심준일동무,

그의 불타는 충성심과 높은 실력, 완강한 실천력이 과연 어디에 뿌리를 두고있었던가.

당 제7차대회 결정관철을 위한 전민총돌격전이 힘차게 벌어지던 몇해전 련합기업소에서는 1호타빈발전기대보수작업이 진행되였다.

심준일동무의 작업반에는 근 200개에 달하는 낡은 타빈날개를 해체하고 새 타빈날개를 조립해야 할 과업이 나섰다. 그런데 타빈날개동체를 해체하는데만도 석달은 실히 걸려야 했다.

그때 심준일동무의 가슴을 친것은 타빈발전기대보수와 관련하여 주신 위대한 수령님의 유훈이였다고 한다.

(타빈발전기대보수를 하루라도 빨리 앞당겨야 위대한 수령님앞에 떳떳이 나설수 있다. 이 길이야말로 수령님의 전사된 의리를 지키는 길이다.)

이런 불타는 일념을 안고 그는 기발한 착상을 내놓아 보수작업을 예정보다 훨씬 앞당겨 끝내였으며 전력증산에 크게 이바지하였다.

자나깨나 위대한 수령님의 높은 뜻을 가슴에 안고 그 관철을 위해 언제나 심장을 불태워왔기에 그는 인민이 사랑하고 존경하는 참된 애국자로 값높은 삶을 누리고있는것이다.

이렇듯 위대한 수령님의 유훈을 관철하기 위한 사업은 우리 인민에게 있어서 숭고한 도덕의리이고 체질화된 생활이였다.

우리는 위대한 수령님의 후손들이며 혁명전사들이다.

위대한 수령님께서 찾아주시고 위대한 장군님께서 빛내여주신 주체의 사회주의조국에서 사는 우리 인민에게 있어서 가장 값높은 삶은 수령의 유훈을 충성으로 받드는것이다.

그렇다. 수령의 유훈관철은 우리의 생명, 우리의 생활이다.

위대한 수령님의 유훈을 심장마다에 새겨안고 우리 인민은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령도따라 사회주의강국건설의 새로운 승리를 향하여 더욱 힘차게 달려갈것이다.

주체109(2020)년 7월 9일 《로동신문》

리형권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