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위대한 장군님을 생전의 모습으로 영원히 높이 모시기 위한 사업 현명하게 령도

 

추모행렬로 인산인해를 이룬 당창건기념탑광장

 

주체100(2011)년 12월 17일 주체혁명위업의 완성을 위하여, 나라의 통일과 온 세계의 자주화를 위하여 불철주야 정력적으로 활동하시던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 현지지도강행군길을 이어가시다가 겹쌓인 정신육체적과로로 하여 야전렬차에서 순직하시였다.

사회주의강성국가건설위업수행에서 전환적국면이 열리고 우리 혁명이 중첩되는 난관과 시련을 뚫고 승승장구하고있던 력사적인 시기에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 뜻밖에 서거하신것은 우리 당과 혁명에 있어서 최대의 손실이였으며 우리 인민과 겨레의 가장 큰 슬픔이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 서거하신 후 크나큰 상실의 아픔과 비통한 심정을 불굴의 의지로 이겨내시면서 어버이장군님을 영원한 선군태양으로 높이 받들어모시기 위한 사업에 모든 사색과 심혈을 다 기울이시였으며 우리 군대와 인민을 수령영생위업실현에로 불러일으키시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우리는 위대한 장군님을 천세만세 영원히 높이 모시며 수령영생위업을 실현하기 위한 모든 사업을 순결한 량심과 도덕의리심을 가지고 진행하여야 합니다.》

 

 

수령영생위업은 수령을 사회정치적생명체의 중심으로 영원히 높이 우러러모시고 수령의 사상과 업적을 계승발전시켜 수령의 위업을 끝까지 완성해나가기 위한 숭고한 사업이다. 다시말하여 수령을 생전의 모습으로 영원히 높이 모시고 수령의 사상과 의지대로 살며 수령의 사상과 위업을 빛나게 계승발전시켜나가는 성스러운 사업이라는데 그 본질이 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수령영생위업실현을 위한 사업을 현명하게 이끌어주시여 위대한 장군님의 혁명사상과 업적, 한없이 고결한 위인적풍모와 해빛같은 영상이 우리 군대와 인민, 세계 진보적인류의 심장속에 영원히 간직되도록 하시였다.

-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위대한 장군님을 추모하는 행사와 영결식을 우리 인민들이 얼마나 위대한 령도자, 자애로운 어버이를 모시고있었는가를 더욱 절감하는 과정으로 되도록 이끌어주시였다.

주체100(2011)년 12월 19일 낮 12시 위대한 장군님께서 서거하시였다는것을 알리는 비보가 전해지고 국가장의위원회 구성과 12월 17일부터 29일까지를 애도기간으로 한다는 국가장의위원회 공보가 발표되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위대한 장군님을 뜻밖에 잃고 비분에 몸부림치는 우리 인민과 함께 계시면서 장군님께 최대의 충정을 다 바치시였다.

하늘이 무너지는것과 같은 민족대국상의 비보에 접한 그 순간부터 온 나라가 피눈물의 바다로 화하였으며 인민들은 절세위인들의 동상과 영상을 모신곳들을 찾아 가장 비통한 심정으로 애도의 뜻을 표시하였다.

그 나날 우리 인민들은 위대한 장군님의 동상을 모시지 못한 죄책감으로 하여 더욱 몸부림쳤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주체100(2011)년 12월 19일 위대한 장군님의 자애로운 영상을 절절히 그리는 우리 인민들의 간절한 소망을 깊이 헤아리시고 어버이장군님의 태양상을 모시기 위한 긴급조치를 취하시여 평양시와 각 도소재지들에 야외조의식장을 꾸리고 조의행사를 진행하도록 하시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애도기간 위대한 장군님의 인민사랑의 정치가 그대로 이어지도록 하시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뜻깊은 주체101(2012)년 새해를 맞으며 수도시민들에게 물고기를 공급할데 대한 사랑의 조치를 취해주시고 12월 16일 밤 이와 관련한 문건을 비준해주시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애도기간에 위대한 장군님의 사랑이 깃든 물고기를 수도시민들에게 공급하도록 하시고 인민들의 생활상문제를 최우선적으로 보장해줄데 대한 조치를 취해주시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또한 추운 겨울날 조의식장을 찾고 호상을 서는 각계층 인민들을 위하여 수만개의 복부용발열배띠, 발열깔창과 귀마개를 보내주시였으며 사탕가루, 산꿀과 콩우유가루를 비롯한 많은 량의 식료품들도 거듭 보내주시는 은정을 베풀어주시였다.

◦ 영결행사를 통하여 위대한 장군님에 대한 우리 인민의 숭고한 도덕의리와 혼연일체의 숭고한 모습이 힘있게 과시되였다.

주체100(2011)년 12월 28일 민족의 어버이 김정일동지와 가장 비통한 눈물속에 영결한 영결식은 위대한 장군님과 뗄레야 뗄수 없는 혼연일체를 이룬 우리 인민의 숭고한 도덕의리와 불패의 일심단결을 과시한것으로 하여 세계를 경탄시켰다.

우리 인민을 위하여 눈보라만리길을 헤쳐오신 위대한 장군님을 영결의 마지막길에서나마 찬눈길에 모시고싶지 않아 평양시민들은 이른새벽부터 떨쳐나와 도로의 눈을 쓸고 또 쓸었다. 그래도 하염없이 내리는 눈이 야속하여 집에서 이불이며 모포들을 내오고 지어 솜옷과 머리수건까지 벗어 길에 눈이 쌓이지 않게 펴드리였다.

남조선의 《자주민보》는 재미동포언론인 《민족통신》특파원의 글을 다음과 같이 전하였다.

김정일국방위원장님의 영결식을 거행하는 북주민들의 모습은 인류력사에서 볼수 없는 감동 그 자체였다. 내리고 내리는 눈이 쌓이지 않도록 시민들이 자기의 목도리, 솜옷을 길에 깔아놓는 장면들, 비자루를 들고 쓸고 또 쓰는 장면들, 목도리와 웃저고리를 벗어들고 내리는 눈을 가리고있는 모습들 …이 세상에 지도자와 인민이 이렇게 서로 믿고 서로 사랑하고 서로 의지하는 한식솔이 될수 있을가? 자기 지도자에 대해 저토록 흠모하고 존경하는 국민들이 이 세상 어디에 있을가? 이런 나라는 지구상에 더는 없다. 바로 지도자와 인민이 이토록 존경하고 사랑하기때문에 그 어느 나라도 흉내낼수 없는 일심단결이 이루어지고 그 일심단결때문에 그 어느 나라도 덤벼들지 못하고있는것 아닌가.》

또한 남조선의 《통일뉴스》는 《김정일국방위원장님 영결식, 하늘도 울고 땅도 울다》라는 제목으로 중국인터네트신문《제4언론》책임주필의 글을 다음과 같이 전하였다.

《눈물없이는 볼수 없고 들을수 없는 최고지도자와 전체 인민사이의 위대한 참된 사랑의 이야기에, 일찌기 인류력사 그 어디서도 찾기 어려운 아름다운 사랑의 이야기에 하늘마저도 감동했기때문일가? 하늘마저도 절절히 비통해하는 북녘동포들의 몸과 마음을 조금이라도 위로하고싶었기때문일가? 밤새 내린 눈은 12월 28일 영결식때까지도 멈추지 않고 계속 내렸다. 눈이 펑펑 내리는 궂은 날씨에도 평양시내 영웅거리, 통일거리 등 령구차가 지나게 될 100여리의 거리로는 이른아침부터 수백만 평양시민들이 구름처럼 몰려들었다. 평양주재 각국 외교관들, 유엔 및 국제기구성원들, 세상곳곳에서 급히 평양을 찾은 해외동포들을 실은 차량대렬이 영결식이 거행되는 금수산기념궁전으로 가기 위해 떠났으나 10분정도면 갈수 있는 구간을 시간이 지체되여 영결식시각이 다되여서도 제대로 도착할수 없었다. 그 리유는 구름처럼 몰려든 인산인해의 시민들때문만이 아니였다. 령구차가 지나게 될 거리거리에 끝없이 내리는 눈을 치우고 닦는것도 모자라 길우에 자신들의 외투와 목도리를 벗어 깔고 지어는 외투를 벗어 펼쳐들고있는 시민들로 인해 앞으로 나가기 어려웠기때문이였다.》

애도기간 온 겨레, 온 인류가 우리 인민과 함께 슬퍼하고 조의를 표시하였다.

남조선의 각계각층 인민들은 파쑈폭압을 물리치고 곳곳에서 여러가지 추도모임과 애도행사를 벌렸으며 총련을 비롯한 해외교포조직들과 동포들은 조전과 화환들을 보내오고 조의행사를 가지였다.

사상과 정견, 피부와 언어가 다른 세계의 수억만 인민들이 위대한 장군님을 가장 경건한 마음으로 추모하였다.

전민족적, 전세계적판도에서 진행된 추모행사의 전과정은 우리 민족과 인류가 얼마나 위대한 령도자를 모시고있었는가를 심장으로 절감한 나날이였으며 우리 인민의 심장속에 위대한 장군님은 영원히 우리와 함께 계신다는 신념이 가슴깊이 새겨진 나날이였다.

-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위대한 장군님을 태양의 모습으로 영원히 높이 모시며 금수산태양궁전을 주체의 최고성지로 더욱 숭엄하게 꾸리는 사업을 최상의 수준에서 진행하도록 이끌어주시였다.

수령을 생전의 모습으로 영원히 높이 모시는것은 수령영생위업실현에서 나서는 가장 중요한 문제이다. 수령을 생전의 모습으로 영원히 높이 모셔야 인민들의 마음속에 신념의 기둥을 억세게 세워주어 그들을 혁명의 길로 변함없이 떠밀어줄수 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위대한 장군님을 금수산기념궁전(당시)에 생전의 모습으로 높이 모시는 사업에 커다란 심혈을 기울이시였다.

ᆞ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금수산기념궁전에 위대한 수령님과 장군님을 영생의 모습으로 모시도록 하시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금수산의사당은 위대한 수령님의 영원한 주석궁이라고 하시며 의사당에서 사업하시기 바라는 인민들의 간절한 청원을 받아들이지 않으시고 생애의 마지막나날까지 검소한 집무실과 야전렬차에서 사업하시다가 순직하시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우리 군대와 인민의 절절한 소원과 한결같은 충정의 마음을 담아 장군님을 수령님과 꼭같이 금수산기념궁전에 영생의 모습으로 모시도록 하시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고결한 충정에 의하여 위대한 장군님의 령구를 금수산기념궁전에 안치하고 조의행사가 진행되였으며 영결식후에는 금수산기념궁전에 위대한 수령님과 장군님을 영생의 모습으로 모시게 되였다.

ᆞ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조선로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회,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내각은 공동결정으로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와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를 영생의 모습으로 높이 모신 금수산기념궁전을 《금수산태양궁전》으로 명명하였다.

주체101(2012)년 2월 16일 금수산기념궁전을 《금수산태양궁전》으로 명명함에 관한 공동결정을 공표하는 행사가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를 모시고 주체의 최고성지에서 엄숙히 거행되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금수산태양궁전을 주체의 최고성지로 숭엄하게 더 잘 꾸리도록 하시였다.

금수산태양궁전은 위대한 수령님과 장군님께서 생전의 모습으로 영원히 우리와 함께 계시는 태양의 집이며 우리 인민과 세계 진보적인민들의 그리움의 대하가 끝없이 흐르는 주체의 최고성지이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금수산태양궁전을 주체의 최고성지로 더욱 훌륭히 완전무결하게 꾸리시기 위하여 무려 수십차례나 현지에 나오시여 영생홀과 립상홀, 울음홀과 훈장보존실, 사적렬차와 승용차, 사적배 보존실들을 비롯한 태양궁전내부를 최상의 수준에서 완벽하게 꾸리며 궁전외부와 록지조성, 공원건설을 위한 구체적인 방향과 방도들을 환히 밝혀주시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열화와 같은 충정에 의하여 금수산태양궁전지구가 주체의 최고성지답게 공원화, 수림화되고 금수산태양궁전은 위대한 수령님과 장군님께서 생전의 모습으로 계시는 영원한 태양의 집으로, 주체의 최고성지로 훌륭히 꾸려지게 되였다.

주체101(2012)년 12월 17일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룰 모시고 주체의 최고성지 금수산태양궁전개관식이 엄숙히 거행되였다.

참으로 금수산태양궁전은 수령영생위업의 새로운 장을 펼치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의 빛나는 업적과 가장 숭고한 도덕의리심을 보여주고있는 충정의 기념비, 인류의 영원한 성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