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 력사를 가진 피리​

피리는 원시시기부터 우리 인민들이 널리 애용하여온 민족악기이다.

피리는 형태가 단순하고 간편하지만 음색이 청아하고 명료하여 오래전부터 우리 인민들이 사랑하면서 음악생활에 널리 리용하여왔다.

라선시 서포항유적의 청동시대 문화층에서 발굴된 B.C. 3 000년경의것으로 인정되는 뼈피리는 우리 민족이 세계적으로도 가장 이른시기에 선률성의 관악기를 만들어 정서생활에 리용하여온 슬기롭고 재능있는 민족이라는것을 잘 보여준다.

우리 선조들은 이미 원시, 고대시기에 짐승의 뼈를 가지고 피리를 만들어썼으며 중세에 들어와서는 참대와 갈대를 가지고 각종 피리를 만들어 음악생활에 리용하였다.

피리는 주요선률악기로 되여있다.

고려시기에 이르러 피리는 농민, 어부, 목동, 선비 등 각계층 사람들속에서 더욱 인기를 끄는 대중악기로 광범히 보급되였다.

옛 문헌기록들에는 《목동의 피리소리 구름밖에 울려가고 나무군의 노래소리 달빛아래 들려오네》 등과 같이 피리가 대중적인 악기로 보급되였다는것을 보여주는 자료들이 적지 않다.

조선봉건왕조시기에 이르러 민속음악의 종류와 형식이 더욱 다양해졌지만 음악형상에서 주선률을 담당하는 피리의 주도적지위는 변함이 없었으며 기악연주뿐아니라 칼춤, 탈춤과 같은 민속무용들이나 인형극 등과 같은 민속극들의 반주음악에서도 정서적색채를 한껏 돋구어주는 악기로 되였다.

일반적으로 피리는 소리가 청아하며 가지고다니기도 아주 편리한 악기이다.

지난날 우리 인민들의 음악생활에서는 주로 향피리, 세피리, 당피리가 쓰이였다. 민간에서는 풀피리가 많이 쓰이였다.

해방후 피리는 민족악기를 현대적요구에 맞게 개량발전시킬데 대한 위대한 수령님의 손길아래 새롭게 개량되였다.

소피리, 대피리, 저음피리 등 서로 다른 음역을 가진 피리속악기들이 나왔다. 개량된 피리속악기들은 더 맑고 부드러운 음질을 가지게 되였으며 12평균률로 조률함으로써 그 어떤 음악도 다 연주할수 있게 되였다.

대피리는 중음, 저음악기로서 중주, 관현악, 독주에 리용되고있다.

저음피리는 관현악에서 저음악기로 중요하게 쓰인다.

오늘 민족관악기 피리는 당의 현명한 령도에 의하여 민족음악발전과 더불어 우리 인민들의 문화정서생활에 적극 리용되고있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