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속무용 《자라병춤》​

《자라병춤》은 황해도일대에서 많이 추어진 민속무용의 하나이다.

이 춤은 지난날 외래침략자들을 반대하여 무장을 들고 싸움터로 용감히 나가는 우리 인민들의 애국적기개를 반영한 민속무용이다.

예로부터 이 지방 인민들속에서는 녀인들이 싸움터로 나가는 남자들에게 고향의 맑은 샘물이 담긴 자라병을 주어보내는 풍습이 있었다. 이런 풍습이 오랜 세월 흐르는 과정에 《자라병춤》이 생겨났다.

《자라병춤》은 고려시기부터 추어지기 시작하여 조선봉건왕조시기에 성행하였다.

이 춤의 구성을 보면 처음에 남자들이 출전하는 날 이른새벽 녀인들이 샘물터에 나와 자라병에 맑은 샘물을 담는 춤, 샘물이 담긴 자라병을 주고받으며 녀인들과 남자들이 뜨거운 정을 나누는 장면을 보여주는 춤 그리고 기어이 원쑤를 쳐물리치고 돌아오리라는 비장한 각오와 굳은 결의를 다지는 남자들의 무장춤으로 이루어져있다.

춤동작에서 특징적인것은 지방적인 색채가 강한 남자들의 주먹춤과 어깨춤 그리고 칼과 창을 능란하게 다루는 무장춤가락이 위주로 되고 여기에 녀인들의 부드러운 동작이 잘 엮어져있는것이다.

때문에 춤의 전반흐름에는 전투적기백과 박력이 차넘치고 이 지방 녀인들의 향토적정서와 률동이 조화되여있다.

우리 인민의 애국적기개와 황해도지방의 고유한 풍속을 반영한 《자라병춤》은 우리 나라의 풍부한 민족무용유산을 연구하는데서 의의있는 민속무용의 하나로 되고있다.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