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년내내 생각한다고 하시며​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 주체103(2014)년 1월 국가과학원을 현지지도하신 소식은 과학자, 기술자들뿐아니라 조국의 전체 인민들에게 큰 충격을 안겨주었다.

오랜 시간 과학원의 여러곳을 돌아보시며 나라의 과학발전에 강령적인 지침으로 될 고귀한 가르치심을 주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그길로 과학자휴양소가 일떠서게 될 연풍호를 찾으시여 오후시간마저 다 바치신 소식은 삽시에 사람들속에 전설처럼 퍼져갔다.

바로 그날 저녁에 있은 일이다.

온 하루 경애하는 원수님을 몸가까이 모시는 영광을 지니였던 국가과학원 책임일군은 저녁에 또다시 그이의 부르심을 받게 되였다.

(우리 과학자들을 위해 저녁시간마저도 바치시다니! …)

국가과학원 책임일군의 눈앞에는 새벽에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전화를 받아안던 그 시각부터 꿈같이 흘러간 하루의 순간순간이 주마등처럼 떠올랐다. 밤새 생각해보니 은정과학지구에 건설할 거리이름에 위성이라는 말을 넣는것이 좋을것 같다고 하시던 가슴뜨거운 그 말씀을 받아안으면서, 연풍호까지 달려오느라 산골길의 흙먼지에 황토색으로 변한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승용차를 바라보면서 거듭거듭 감격의 눈물을 삼키였던 그였다.

어찌 하루만이였던가.

전날 오후에 벌써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과학교육부문의 책임일군에게 과학자거리의 건설과 관련하여 가르치심을 주시였다. 결국은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과학자들을 위하여 귀중한 시간의 하루 반을 바치신셈이였다.

그 하루 반의 체험자, 목격자인 국가과학원 책임일군의 가슴속에서는 이 전설같은 이야기를 온 나라 인민에게 전하고싶은 충동이 불덩이처럼 치밀어올랐다. 과학자들을 위해 저녁시간마저 바치시며 사랑을 베풀어주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거룩한 모습을 우러르는 책임일군의 머리에는 쓰고싶은 글의 제목까지 저절로 떠올랐다.

그의 심정을 누구보다 잘 알고있던 한 일군이 경애하는 원수님께 이 동무가 원수님께서 오늘 과학자들에게 돌려주신 사랑에 대하여 글을 쓰려고 한다고, 벌써 《과학자들을 위해 바치신 하루 반》이라고 제목까지 생각해두고있다고 말씀올리였다.

주위의 일군들모두가 고개를 끄덕이였다. 감동에 젖어있는 일군들을 정겹게 바라보시던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자신께서 왜 과학자들을 하루 반만 생각하겠는가, 자신께서는 과학자들을 하루 반만 생각하는것이 아니라 일년내내 생각한다고 하시면서 환하게 웃으시였다.

그 뜻깊은 말씀에 일군들은 뜨거운것을 삼켰다.

국가과학원 책임일군의 달아오른 심장속에서는 저도모르게 《원수님!?》 하는 격정의 목소리가 메아리쳐울렸다.

하루 반과 일년내내!

분초를 쪼개가시며 이 땅우에 약동하는 젊음과 위대한 변혁을 안아오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시간에서 하루 반이라는 시간이 얼마나 귀중한가를 너무나도 잘 알고있기에 행복하면서도 송구스러웠던 그였다.

하지만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마음속에 일년내내 이 나라의 과학자들에 대한 생각이 자리잡고있은줄 어이 알았으랴.

위성과학자들과 국방과학자들이 받아안은 영광의 날과 날로 지난해의 1월과 2월이 지나갔다. 7월의 무더위도 마다하지 않으시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찾으시였던 과학자살림집건설장, 9월과 10월에 온 나라를 떠들썩하게 한 은하과학자거리와 김일성종합대학 교육자살림집에서의 새집들이, 11월의 전국과학자, 기술자대회…

어찌 일년뿐이랴.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와 굳게 맺은 혈연의 정속에서 과학자들의 한해한해가 그야말로 전설처럼 흘러갔다. 과학발전을 위해서라면, 과학자들을 위해서라면 일년내내가 아니라 한평생이라도 바치고싶으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진정이 국가과학원에 대한 하루 반의 헌신에 거울처럼 비낀것이 아니랴.

열정에 넘치시여 과학자들에 대한 말씀을 이어가고계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를 삼가 우러르며 국가과학원 책임일군은 이렇게 마음속으로 웨쳤다.

(우리 과학자들에 대한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사랑과 믿음의 세계, 그 웅심깊고 위대한 세계의 시작은 과연 어디이고 끝은 어디인가! 그 사랑, 그 믿음에 보답하기 위해 10년, 20년이 아니라 한생을 깡그리 바친들 무슨 한이 있으랴!)

국가과학원 과학자들이 오늘도 외우고 또 외우는 《일년내내》라는 전설같은 이야기는 이렇게 세상에 태여났다.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