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장군님의 《명절휴식》​​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 함경남도에 대한 현지지도의 길을 이어가시던 주체70(1981)년 9월 9일이였다.

뜻깊은 명절날이라는것을 잊으신듯 이른아침부터 여전히 집무에 여념이 없으신 위대한 장군님께 한 일군이 오늘은 명절인데 하루만이라도 좀 쉬셔야 하지 않겠는가고 말씀드리였다.

그러자 그이께서는 일군의 손을 다정히 잡아 자신의 책상앞으로 이끌어주시면서 우리가 좀 쉬지 못하더라도 위대한 수령님의 의도대로 생산을 많이 내고 인민생활을 더 높일수 있다면 그보다 더 좋은 휴식이 어데 있겠는가고, 생각같아서는 몇개 단위들에 나가 좀 돌아보고싶지만 그곳 일군들과 인민들이 명절을 즐겁게 쇠는데 지장이 될것 같아서 못나가니 우리 함께 도의 사업을 토론해보자고 이르시는것이였다.

전날에도 도안의 일부 단위들에서 나타난 결함들을 시정할 방도를 하나하나 가르쳐주시면서 한밤을 지새우신 위대한 장군님께서 명절날도 쉬지 못하신다는 생각으로 일군은 죄송한 마음을 금할수 없는데 그이께서는 도안의 경제사업에서 걸린 문제들을 풀기 위한 문제들을 밝혀주시며 잠시의 휴식도 모르시였다.

어느덧 명절날의 하루해도 저물어갔다.

하건만 그이께서는 자리를 뜨실념을 않으시고 이번에는 인민생활을 더욱 높일 방도를 의논해보자고 하시면서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의 탄생 70돐을 맞으면서 인민들의 생활수준을 높이는데 깊은 관심을 돌려야 하겠다고, 무엇보다도 살림집을 많이 지어야 한다고 이르시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도안의 인민들에게 더 좋고 훌륭한 살림집을 많이 지어줄데 대한 방도를 하나하나 일깨워주시고나서 모비론이 성공하였으니 인민들에게 훌륭한 이불솜을 넉넉히 마련해줄수 있게 되였다고 기뻐하시며 모비론공장을 빨리 완성하고 생산에 착수할데 대한 문제로 화제를 돌리시였다.

그이께서 일련의 문제들에 가르치심을 주시고났을 때는 밤도 퍼그나 깊었을 때였다.

일군은 이제라도 장군님께서 휴식하시도록 빨리 자리를 떠야겠다는 생각으로 서둘러 일어서려는데 그이께서는 이제는 밤도 깊었는데 가느라고 하지 말고 여기서 쉬라고 그리고 래일아침 이야기를 좀더 나누자고 이르시였다.

그러시고는 다시 책상앞에 다가앉으시더니 수북이 쌓여있는 문건들을 당겨놓으시는것이였다.

일군은 격정으로 눈굽을 적시며 조용히 방을 나섰다.

밤하늘에는 뭇별들이 총총하였다.

하건만 그이께서 계시는 방의 창가에는 여전히 불빛이 꺼질줄 몰랐다.

그 불빛과 더불어 인민들의 행복의 창가에 비낀 뭇별들은 조용히 속삭여주는듯싶었다.

우리 장군님의 《명절휴식》이 어떤것인가를…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