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위도 마다하지 않으시고

주체102(2013)년 6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남흥청년화학련합기업소를 찾으시였다.

그날의 날씨는 몹시 무더웠다. 경애하는 원수님을 우러르며 일군들은 솟구치는 격정을 금치 못하였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새로 건설한 기능성3겹온실박막생산공정을 돌아보시면서 인민들에게 사시장철 남새와 버섯 등을 떨구지 않고 공급하자면 비닐박막온실이 많아야 한다고, 남흥에 능력이 큰 기능성3겹온실박막생산공정을 꾸려놓은 결과 온실건설을 대대적으로 벌릴수 있게 되였다고 기쁨에 넘쳐 말씀하시였다.

그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여러곳을 돌아보시며 일군들에게 남흥청년화학련합기업소는 철두철미 우리 나라에 흔한 무연탄을 가지고 비료를 생산하는 자립성과 주체성이 확고히 선 기업소라고 못내 만족해하시였다. 그러시고는 우리 나라를 쌀이 넘쳐나는 나라, 쌀이 남아돌아가는 나라로 만들자면 남흥에서 더 많은 비료를 생산하여야 한다고 하시면서 비료생산량을 늘이는데서 제기되는 문제를 알아보시고 걸린 문제를 몸소 풀어주시는 크나큰 은정을 베풀어주시였다.

무더위속에서 기업소를 찾으시여 나아갈 길을 휘황히 밝혀주시고 새로운 위훈에로 따뜻이 손잡아 이끌어주시는 경애하는 원수님.

그이에 대한 한없는 고마움과 경모의 정으로 심장을 불태우며 기업소의 일군들과 근로자들은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제시하신 영예로운 과업을 결사관철할 충정의 맹세를 다지였다.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