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림답부(明臨答夫)(67~179)​

고구려의 첫 국상이며 애국명장.

그는 고구려의 연나부출신귀족으로서 165년 당시 조의의 관직을 가지고있었다. 146년에 76살로 왕위에 오른 차대왕이 태조대왕(차대왕의 형)의 아들 막근과 우보 고복장 등의 충신들을 마구 죽이여 왕정이 어지러운데다가 폭정에 대한 인민들의 원성이 높아지자 그는 165년 차대왕을 처단하고 신대왕을 새 왕으로 내세우는데서 결정적역할을 하였다. 그 공로로 166년 고구려의 국상(후세의 령의정에 해당)이 되였으며 한나라에 대한 강경한 정책을 실시하여 168년 유주와 병주지방을 선제공격하도록 하였다. 이를 구실로 감행된 172년 후한의 대규모적인 무력침공때 《청야수성》전술을 적극 주장하여 관철시켰으며 106살이나 된 로인의 몸으로 직접 갑옷을 입고 출전하여 퇴각하는 적들에 대한 대포위전을 벌려 적군을 완전히 소멸하고 나라의 존엄과 안전을 지키는데 크게 공헌하였다. 179년에 나이 113살로 죽었는데 왕이 직접 조상하고 7일간 조회를 중지하고 질산에서 장사를 지냈으며 20여호의 묘지기를 두게 하였다. 그가 차대왕을 죽이고 새 왕을 앉힌 정변이나 로인의 몸으로 후한침략군과의 싸움에서 세운 공로는 당시에 있어서는 진보적인 정변으로 되며 반침략투쟁에서도 중요한 공적으로 된다.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