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에 좋은 민족음식-초계탕과 팥죽

우리 인민은 예로부터 근면한 창조적활동으로 훌륭한 물질문화적재부를 수많이 창조해온 지혜롭고 재능있는 민족이다. 이것은 우리 인민의 전통적인 민족음식들을 통해서도 잘 알수 있다.

먼 옛날부터 우리 인민들은 더위가 가장 심한 삼복철에 보양음식으로 단고기장을 먹는것을 특별히 좋아하였다.

옛 문헌인 《동국세시기》에도 단고기장은 삼복철에 가장 좋은 음식이라고 하였다.

더위로 하여 식욕이 떨어지고 몸이 허약해졌을 때 식욕을 돋구고 영양을 보충하며 온갖 병을 예방한다는 삼복철의 단고기장은 《보신탕》이라는 이름으로 널리 불리워졌다.

우리 인민이 먼 옛날부터 삼복철에 즐겨 만들어먹어온 보양음식들에는 단고기장외에도 여러가지가 있다.

아래에 소개하는 초계탕과 팥죽도 삼복철건강에 매우 좋은 전통적인 보양음식이다.

 

초 계 탕

 

초계탕은 특색있는 민족음식으로서 찬 닭고기국물에 닭고기와 소고기, 해삼, 록두묵, 오이 등 갖가지 재료들을 넣고 초와 겨자를 쳐서 만든 음식이다.

초계탕을 만드는데 들어가는 닭고기, 식초, 겨자를 비롯한 재료들은 무더위로 하여 나타나는 증상을 해소하는데 효과적인 작용을 한다.

영양가가 높고 지방이 적은 닭고기는 여름철원기회복에 좋은 보양음식재료로 널리 알려져있으며 식초는 무더운 여름철에 흔히 나타나는 피로감과 스트레스, 소화불량증을 없애는데 특효가 있을뿐아니라 고혈압과 동맥경화를 예방하는데 좋은 작용을 한다.

특히 식초는 식중독을 방지하는 효능도 가지고있는데 옛 문헌들에는 《식초는 부스럼을 치료하고 온갖 어육과 채소의 독을 없애준다.》고 기록되여있다.

겨자는 배탈을 막아주는데 효과가 있으며 어느 한 고전에도 겨자가 《몸이 찬것을 치료하고 오장을 따뜻하게 한다.》고 하였다.

이밖에도 초계탕에는 단백질이 풍부한 소고기, 《바다의 인삼》으로 불리우는 해삼, 열독을 없애주는 록두묵 등이 꾸미로 들어가 나른해지기 쉬운 여름철에 원기를 돋구어주고 여러가지 질병들을 치료하는데 좋은 작용을 한다.

초계탕은 그 맛이 독특하다. 기름기를 뺀 닭고기국물을 차게 하여 쓰는것으로 하여 시원한 맛을 낼뿐아니라 해삼, 록두묵, 오이 등 여러가지 음식감들이 산뜻하면서도 깔끔한 맛을 내고 여기에 새콤하면서도 맵사한 식초와 겨자가 쓰이는것으로 하여 여름철에 떨어진 입맛을 돋구어주는데 그저그만이라고 한다.

초계탕을 만들자면 우선 닭을 삶아 살고기는 찢어 무치고 국물은 식혀 기름기를 걷어낸 다음 간장, 소금, 식초, 겨자, 사탕가루를 넣어 탕국물을 만든다.

소고기는 잘게 다져 양념한 다음 완자를 빚어 기름에 튀긴다. 오이는 썰어 소금을 뿌렸다가 꼭 짜서 기름을 두고 볶는다.

해삼은 양념을 넣고 볶은 다음 식히고 록두묵과 배는 보기 좋게 썬다.

유리그릇에 닭고기와 소고기완자, 록두묵, 해삼, 오이, 배를 넣은 다음 실고추와 실닭알로 고명을 하고 찬 닭고기국물을 부어낸다.

 

팥 죽

 

팥죽은 우리 인민의 고유한 민속명절인 동지날의 전통음식인 동시에 삼복철무더위를 가셔주는데도 좋은 보양음식이다.

 

 

예로부터 우리 인민이 즐겨 만들어먹은 팥죽은 특히 복날에 땀흘리며 먹는 죽이라고 하여 《복죽》이라고도 불리워왔다.

팥죽은 기본재료인 팥이 찬 성질을 가진것으로 하여 무더위를 가셔주는데 특효가 있을뿐아니라 여러가지 질병들을 예방 및 치료하는데 좋다.

고려의학에서는 팥을 《적소두》라고 부른다. 어느 한 옛 문헌에서는 이것이 몸안의 나쁜 수분을 밖으로 배출하고 종기를 치료하며 목이 마르는 증상과 설사를 그치게 하고 오줌이 잘 나가게 하며 복수로 인하여 복부가 불어난것을 치료한다고 하였다.

팥은 건강에 좋은 영양성분들을 많이 포함하고있어 원기를 돋구어주는데 좋은 작용을 하며 소화기능을 높여주고 비만, 당뇨병, 고혈압, 변비 등의 예방 및 치료에 효과적이다.

또한 붓기, 비뇨기질병, 각기병 등의 치료에 좋은 효과를 나타낼뿐아니라 입맛이 없거나 피로할 때, 신경쇠약이나 수면장애 등 무더위로 인한 여러가지 질병치료에도 아주 좋다고 한다.

팥죽만드는 방법을 보면 먼저 팥알이 충분히 퍼지도록 푹 삶아낸 다음 채에 밭아놓는다.

다음 팥을 삶아낸 물을 가마에 넣고 끓이다가 불군 쌀을 안치고 그것이 끓기 시작하면 불을 약하게 하여 서서히 끓인다.

쌀알이 거의 익었을 때 팥앙금을 넣고 골고루 섞으면서 다시 끓인다.

죽색갈이 짙어지고 걸죽하게 되면 소금으로 간을 맞추고 말린 대추, 잣, 호두 등을 고명으로 얹어서 낸다.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