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서진 궤변​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주체53(1964)년 2월 20일 김일성종합대학 기숙사의 어느 한 호실을 찾으시였다.

대학생들은 위대한 장군님께 부르죠아언어학자들이 조선어가 다른 나라에서 들어와 생겼다고 말하고있는데 그에 대하여 설명해주셨으면 하는 청을 드리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부르죠아언어학자들속에서 조선어의 이른바 두개 《기원설》을 주장하는자들이 있다고 하시면서 그들의 주장은 고구려계통의 북쪽말과 신라계통의 남쪽말이 서로 다른 기원을 가지고있다는것이다, 그들은 몇개의 말마디들이 비슷하다는것을 가지고 우리 나라 남부지방의 말은 어느 나라의 언어와 공통성이 있소, 북부지방의 말은 어느 언어와 같은 계통이요 하고 주장하고있는데 이것은 과학적리치에도 맞지 않는 억지주장이다, 서로 접경해있는 나라들의 변방에서 오랜 력사적교류과정에 일부 말마디가 서로 침투하여 공통적으로 쓰일수도 있을것이다, 그러나 그것은 언어의 민족적공통성에 비하면 극히 보잘것 없는것이다. 그러한 몇개의 말마디들에 매달려 우리 민족어의 단일성을 부인하려는것은 언어도단이라고 하시였다.

이어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격분하시여 이러한 주장은 본질에 있어서 우리 민족이 원래 하나의 민족이 아니라 북과 남이 서로 다른 계통의 민족이라는것을 《론증》하려는 생억지이며 우리 민족의 단일성과 유구성을 부인하고 분렬을 합리화하기 위한 궤변이라고 하시였다.

대학생들은 놀라움을 금할수 없었다.

자기들은 우리 언어가 정말 어떻게 생겨났을가 하고 단순하게 생각하고있었는데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부르죠아언어학자들이 떠드는 두개 《기원설》의 부당성을 꿰뚫어보시고 정치적으로 분석해주시는것이 아닌가.

그이의 비상한 통찰력에 대학생들은 다시금 경탄을 금치 못하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계속하시여 조선민족은 각이한 기원을 가진 사람들의 그 어떤 혼혈집단이 아니다, 우리 민족은 옛날부터 조선땅에서 기원하여 하나의 피줄을 가지고 하나의 언어를 쓰면서 살아온 단일민족이다, 우리의 언어학자들은 조선어의 력사에 대한 연구를 심화시켜 조선어의 단일성을 깊이있게 밝힘으로써 우리 민족이 예로부터 하나의 피줄과 언어를 가진 단일민족이라는것을 과학리론적으로 론증하고 분렬주의자들의 궤변을 분쇄하여야 한다고 하시였다.

결국 우리 말의 약간한 차이를 가지고 《두개조선》조작책동을 합리화해보려던 분렬주의자들의 궤변은 산산이 부셔지게 되였다.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