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정불간섭원칙​

한 나라의 자주권에 속하는 문제들에 대하여 다른 나라와 국제기구들이 간섭하지 말데 대한 국제법적원칙.

내정불간섭원칙을 지키는것은 국가의 자주성과 그 실현을 담보하며 국제관계의 정상적발전과 나라들사이의 친선, 협조관계의 유지강화를 위한 필수적요구이다.

내정불간섭원칙을 엄격히 지킬데 대한 문제는 여러 국제조약과 국제법문건들에 명확히 밝혀져있다. 1955년 4월 24일부 아시아, 아프리카나라들의 반둥회의선언에서는 《다른 나라의 내정에 대한 간섭의 금지》를 국제관계의 원칙으로 규정하였으며 1978년 7월 쁠럭불가담국가 외교부장회의 선언에서도 《쁠럭불가담나라들의 자주적발전을 파괴하고 그들의 정부들을 불안정하게 하기 위한 직접적 및 간접적인 침략과 파괴행위, 조직적인 중상깜빠니야》, 《특별한 세력들과 고용병들에 의한 무장간섭》을 내정간섭으로 규제하고 국제관계에서 내정불간섭원칙을 확고히 준수할것을 강조하였다. 유엔헌장 제2조 제7항에도 유엔은 본질상 임의의 국가의 국내관할권에 속하는 사항에 간섭하지 않는다는것이 밝혀져있다.

이밖에 나라들사이에 체결된 많은 쌍방조약들에서도 내정불간섭원칙을 국제관계의 확고한 원칙으로 규정하였다.

내정불간섭원칙은 오늘 국제법과 국제관계발전의 공인된 기본원칙의 하나로 되여있다.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