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소 김일성장군략전편찬사업을 발기하시고

항일의 녀성영웅 김정숙동지께서는 해방후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의 사업을 보좌해드리시는 그토록 바쁘신 가운데서도 수령님의 혁명사상과 불멸의 업적을 만대에 길이 빛내이시기 위하여 정력적으로 활동하시였다.

주체35(1946)년 12월이였다.

그 시기 녀맹일군들의 수준을 높이기 위한 강습을 중앙에서도 하고 각 도, 시, 군들에서도 광범히 조직진행하였는데 정치과목의 하나로 《혁명사》를 취급하였다.

그런데 《혁명사》강의에서는 우리 인민의 민족해방투쟁사전반을 배워준다고 하면서 해방전에 이러저러한 형태로 전개된 반일투쟁들을 잡다하게 언급하고 위대한 수령님의 혁명활동에 대하여서는 단편적인 문제들만 취급하는데 그치였다.

이러한 사실을 아시게 된 김정숙동지께서는 어느날 중앙녀맹일군들에게 지금 녀맹에서 조직진행하고있는 강습들에서 《혁명사》를 취급하고있는데 여기서는 어디까지나 김일성장군님의 혁명투쟁력사를 배워주는것이 기본으로 되여야 한다고 명백히 밝혀주시였다.

그러시면서 《혁명사》라고 하니까 지난 시기 벌어진 이러저러한 투쟁을 다 포괄하여야 하는것처럼 잘못 인식하고있는데 진정한 우리 인민의 투쟁력사는 김일성장군님께서 조직령도하신 항일무장투쟁사라고, 그렇기때문에 장군님의 혁명활동력사를 기본으로 하여 배워주어야 한다고 간곡히 말씀하시였다.

순간 녀맹일군들은 정치적안목이 무디였던 자신들을 심각히 돌이켜보지 않을수 없었다.

심한 자책감으로 몸둘바를 몰라하는 그들에게 김정숙동지께서는 우리 인민들과 녀성들에게 김일성장군님의 투쟁력사를 옳게 인식시키기 위하여서는 하루빨리 장군님의 혁명력사를 종합체계화한 책이 나와야 한다고 하시면서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이러한 책으로서 장군님의 전기나 략전같은것을 낼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러시고는 지금 당장 전기를 편찬한다는것은 어렵지만 잘만 하면 략전은 편찬할수 있다고, 우리는 힘을 넣어 먼저 김일성장군님의 략전부터 내고 경험이 축적되고 준비가 갖추어지는데 따라 앞으로 전기와 혁명력사도 편찬하도록 하는것이 좋겠다고 뜨겁게 말씀하시였다.

김일성장군략전편찬사업, 그것은 우리 인민모두의 념원이였다.

김정숙동지께서는 아직은 그 누구도 위대한 수령님의 략전이나 전기와 같은 책을 편찬하는 문제에 대해서 생각조차 못하고있던 그때에 벌써 수령님의 혁명활동을 집약적으로 보여주는 략전편찬사업을 발기하시고 수령님의 혁명활동을 따라배우는 사업을 심화시키도록 세심히 지도하여주시였다.

오늘도 우리의 가슴속에는 《장군님의 략전을 내는것은 그이의 위대한 혁명력사를 길이 빛내이기 위한 의의깊고도 영예로운 사업일뿐아니라 우리 인민들을 장군님의 사상대로 살며 그이의 두리에 굳게 뭉쳐 새조국건설투쟁을 힘있게 벌려나가도록 고무하기 위한 중요한 사업으로 될것입니다.》라고 하시던 김정숙동지의 그날의 말씀이 깊이 새겨져있다.

우리 인민이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의 불멸의 혁명사상과 영광스러운 혁명력사로 튼튼히 무장하는데서 획기적인 의의를 가지는 《김일성장군의 략전》의 출판은 백두의 녀장군 김정숙동지께서 조국과 인민을 위해 이룩하신 불멸의 위대한 공헌이다.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