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화국력사에 뚜렷한 자욱을 남긴 의학부문의 보배과학자 유숙근

김일성훈장수훈자, 로력영웅, 인민과학자, 후보원사 교수 박사, 의학자.(1921. 9. 24-2001. 4. 11)

민족수난의 비운이 짙게 드리웠던 시기 평범한 교원의 가정에서 태여난 유숙근선생은 의학에 대한 남다른 소질을 가지고 의학공부를 시작하였다. 피타는 정열로 학문을 닦아가는 그의 마음속에는 수많은 사람들의 생명을 무자비하게 앗아가는 전염병을 모조리 없애버리고싶은것이 소중한 꿈으로 자리잡고있었다.

유숙근선생이 품었던 소원은 위대한 수령님의 품에 안겨서야 비로소 실현되게 되였다. 조국해방전쟁과 함께 용약 의용군에 입대한 유숙근선생은 준엄한 전화의 불길속에서도 승리한 래일을 내다보시고 몸소 과학자대회까지 진행하도록 해주신 위대한 수령님의 무비의 담력과 배짱, 조국과 인민에 대한 열렬한 사랑의 세계에 깊이 매혹되였으며 위대한 수령님이시야말로 새 조선의 과학자들모두의 영원한 보호자이시고 자애로운 스승이시라는것을 신념으로 새겨안게 되였다.

가렬처절했던 전화의 나날 유숙근선생을 비롯한 우리의 학자들이 이룩한 연구성과들은 싸우는 인민군전사들과 인민들의 투쟁을 크게 고무추동하였다.

유숙근선생은 조국해방전쟁시기 미제가 천인공노할 세균만행을 감행하게 되자 특수위험성전염병연구부문 일군으로 활동하면서 놈들의 세균전을 파탄시키는데서 커다란 공로를 세웠다. 전쟁후에도 발진티브스, 장티브스, 일본뇌염, 천연두, 미친개병예방주사약을 비롯한 수많은 예방약, 진단약들을 만드는데 적극 기여하였다. 

1960년대에 들어서면서 유숙근선생은 홍역예방약을 만들어내기 위한 본격적인 연구사업에 착수하였다.

그 어려운 과학탐구의 나날 유숙근선생의 연구사업에 깊은 관심을 돌리시며 세심히 보살펴주신분은 위대한 수령님이시였다.

귀여운 자식들을 전염병에 대한 불안과 근심을 모르고 키우고싶어하는 이 나라 천만어머니들의 소원을 합친것보다 더 크고 뜨거운 사랑을 안겨주시는 위대한 수령님의 하늘같은 믿음을 안고 유숙근선생과 그의 연구조는 드디여 우리 나라에서 처음으로 홍역예방약을 내놓았다.

그가 만든 홍역예방주사약 《659-그루》는 다른 나라들에서 만든것보다 안전성과 항원성이 좋았다. 이밖에도 간암진단약, 이하선염진단약을 만들어 생산에 도입하는데 크게 기여하였다. 또한 B형간염의 전파를 막는데 단클론항체(ELISA)를 도입하였으며 세포공학적방법으로 유용물질의 생산수단을 개발하기 위한 연구사업에서도 많은 성과를 이룩하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언제인가 자신께서는 온갖 전염병으로부터 우리 인민을 해방시키는것도 하나의 혁명이라고 생각하고 이날이때가지 애써왔는데 그 녀성의학과학자가 자신의 이 소원을 풀어주었다고 하시면서 유숙근선생의 과학적공적을 조국과 인민앞에 값높이 내세워주시였다.

나라의 의학발전을 추동하는 연구성과에 깃든 녀성과학자의 고결한 정신세계와 깨끗한 량심을 귀중히 여겨주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그에게 공화국공민의 최고영예인 로력영웅칭호도 수여하도록 해주시고 김일성훈장수훈자로 내세워주시였다.

우리 당에서는 유숙근선생을 조선로동당 제6차대회를 비롯한 영광의 대회들에 대표로 불러주었고 제2차 전국어머니대회때에는 그와 함께 박사로 자라난 딸도 다같이 내세워주었다.

이렇듯 뜨거운 사랑과 믿음에 떠받들려 유숙근선생은 수많은 전염병예방약들을 만들어내여 인민들의 건강증진에 적극 기여하였으며 《방역전서》, 《방역편람》을 비롯한 가치있는 도서들도 집필하였다.

유숙근선생은 한생토록 늘 《할 일이 많은데...할 일이 많은데...》라고 입버롯처럼 외웠다고 한다.

이것은 사랑과 믿음으로 자기의 한생을 빛내여주신 위대한 수령님들과 고마운 어머니당을 위하여 끝없이 더 많은 일을 하고싶어한 한 녀성과학자의 심장의 고백이였다.

이런 불타는 충정과 순결한 량심을 지닌 과학자였기에 유숙근선생은 우리 공화국력사에 조국과 인민이 기억하는 뚜렷한 삶의 자욱을 남길수 있었다.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