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섯개의 빨간별​

아이들이 무엇을 제일 좋아하는가. 그리고 어느때 제일 기뻐하는가.

이것은 동심을 제일 잘 알고 그들을 제일 사랑하는 사람이 아니고서는 알수 없다.

주체101(2012)년 10월 어느날이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자랑을 가득 담아 자신께 보내여온 한 유치원어린이의 편지를 받으시였다.

이름은 준혁이고 다니는곳은 모란봉구역 긴마을1유치원이며 나이는 5살…

하지만 준혁이에게는 어머니와 아버지가 없었다. 뜻하지 않는 사고로 잃었던것이였다. 그래서인지 준혁어린이는 아침저녁으로 부모의 손목을 잡고 유치원에 오고 집으로 가는 애들을 늘 부러워하였다. 또 누구보다도 일찍 철이 들어가고있었다.

그런 준혁이의 마음에 언제부터였는지 남모르는 고운 꿈이 자라기 시작했다.

경애하는 원수님이 뵙고싶었고 그이의 자욱자욱을 따라서고싶었다. 경애하는 원수님을 아버지라 생각하며 아버지의 발걸음에 자기의 고운 꿈을 실어보고싶은 충동을 금할수 없었다.

그래서 그는 할머니와 함께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다녀가신 최전연의 장재도와 무도를 찾았다. 그는 밤을 새워가며 쓴 수십통의 편지와 함께 착한 마음이 깃든 원호품을 인민군대아저씨들에게 전하고 그들앞에서 노래도 불렀다.

섬초소에로 향하는 그의 마음은 불같아 그후에도 여러번 그곳을 다녀온 준혁이였다.

준혁은 장한 일을 한것 같아 어깨가 으쓱해졌다. 꼬마동무들도 유치원선생님들도 온통 준혁이자랑뿐이였다. 그럴수록 그는 그 자랑을 아버지에게 알리고싶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 편지를 쓰고싶은 마음으로 잠들지 못하였다.

드디여 준혁어린이는 경애하는 원수님께 자랑을 가득 담은 편지를 쓰기 시작했다.

바로 그 편지를 그처럼 분망하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보시게 되였던것이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시종 웃음을 띠우시고 준혁의 편지를 보시였다. 꼬마 준혁이가 기특했고 너무도 대견스러우시였다.

엄마와 아빠의 사랑을 모르고 자라는 준혁이에게 더없는 기쁨을 주고싶으신 경애하는 원수님이시였다.

편지를 한자한자 뜯어보시고나서 한참동안 깊은 생각에 잠기셨던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친히 펜을 드시였다.

 

《준혁아! 기특한 일을 했다. 정말 대견하구나. 어서 빨리 커서 훌륭한 사람이 되거라.

                    자랑스러운 우리 준혁이에게 빨간별 5개를 준다.

2012. 10. 10

김 정 은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빨간별을 실지 안겨주시려 빨간색펜을 드시고 친필아래에 별을 새겨가시였다.

하나, 둘, 셋…

드디여 다섯개의 빨간별이 그려졌다. 어린 가슴에 가득찰 사랑의 별들이였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보내주신 친필을 받아안은 준혁이와 할머니, 온 유치원이 격정을 터뜨렸다.

이 세상에 경애하는 원수님 아니시면 어린것의 텅 빈 가슴을 누가 따뜻이 덥혀줄수 있단 말인가. 친아버지가 아니면 누가 《준혁아!》라고 불러주며 친어머니가 아니면 누가 자랑이 가득한 어린 마음에 빨간별 다섯개를 새겨준단 말인가.

빨간별 다섯개를 마음에 새긴 준혁이.

그에겐 아버지가 계신다. 그 품에서 그는 커가고있다.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