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전연초소들이 전하는 감동깊은 이야기​

                                            판문점에서의 기념사진

 

경애하는 최고사령관 김정은동지께서 주체101(2012)년 3월 어느날 판문점초소를 찾아주시였을 때였다.

위대한 수령님들의 숭고한 조국통일념원을 가슴에 새기시며 판문점의 여러곳을 돌아보시던 경애하는 최고사령관동지께서는 이번에는 판문점회의장구역에서 전투근무를 수행하는 경무관들과도 함께 기념사진을 찍겠으니 그들을 모두 철수시켜야 하겠다고 말씀하시였다.

공장과 농촌을 돌아보시는 길도 아니고 적아가 총부리를 맞대고 가장 예리하게 대치되여있는 판문점에서 그 어느때보다도 몇배로 강화해야 할 전투근무성원들을 모두 철수시키다니…

너무나도 뜻밖의 말씀에 부대지휘관이 황급히 현재 군인들이 자기 초소에서 전투근무를 수행하고있기때문에 아무래도 기념사진을 두차례에 걸쳐 찍어주시면 좋겠다고 말씀올리였다. 만면에 환한 미소를 지으시고 지휘성원들을 둘러보시던 경애하는 최고사령관동지께서는 쩌렁쩌렁하신 음성으로 일없다고, 최고사령관이 나왔는데 어느 놈이 감히 덤벼들겠는가고, 판문점은 오늘 최고사령관이 지켜주겠으니 그런 걱정은 하지 말고 근무를 서고있는 경무관들을 다 데려오라고 이르시였다.

이렇게 되여 판문점초병들은 경애하는 최고사령관동지의 품에 안겨 뜻깊은 기념사진을 남기게 되였다.

위대한 백두령장의 무비의 담력과 배짱에 대한 력사의 사실은 오늘도 천만군민의 심금을 뜨겁게 울리며 전해지고있다.

                                            작은 목선을 타시고

 

주체101(2012)년 8월 어느날이였다.

경애하는 최고사령관동지께서는 장재도와 무도방어대(당시)를 현지시찰하실 의지를 표명하시였다.

경애하는 최고사령관동지께서는 만류해나서는 일군들을 나무람하시며 동무들이 최고사령관이 장재도와 무도에 가는것은 신변상 매우 위험하므로 절대로 가서는 안된다고 하는데 나는 꼭 가야 한다, 장재도와 무도방어대에는 나의 전우이며 동지들인 병사들이 있다고 뜨겁게 말씀하시였다.

병사들에 대한 열화같은 사랑이 넘쳐흐르는 최고사령관동지의 말씀은 모두의 가슴을 세차게 울려주었다.

경애하는 최고사령관동지를 더는 막아나설수 없다고 생각한 일군들은 하는수 없이 해군에 련락하여 전투함정에 그이를 모시려 하였지만 그이께서는 그것도 만류하시였다. 이렇듯 백두령장의 단호한 결심에 의하여 작은 목선에 경애하는 최고사령관동지를 모시고 날바다를 헤가르며 력사적인 섬방어대시찰을 떠나는 감동깊은 이야기가 생겨나게 되였다.


                                                   사랑의 부탁

 

주체102(2013)년 5월 어느날이였다.

사나운 풍랑을 헤치시며 한 수산사업소를 찾으신 경애하는 최고사령관동지께서는 훌륭한 고기배를 받아안고 기뻐하는 종업원들의 심정을 헤아리시며 어로공들이 좋아한다니 자신께서도 기쁘다고, 좋은 고기배를 가지고 물고기를 많이 잡아 최전연군인들에게 사철 떨구지 말고 공급해줌으로써 당에서 마련해준 고기배가 은을 내게 해야 한다고 말씀하시였다.

기름냄새가 짙게 풍기는 기관실안에도 들어가시여 배의 기술상태도 구체적으로 알아보시며 선원들의 생활에 이르기까지 하나하나 보살펴주신 경애하는 최고사령관동지,

척당 물고기잡이계획도 물어주신 경애하는 최고사령관동지께서는 매 고기배당 해마다 1 000t은 잡아야 한다고, 이것은 최고사령관의 명령이 아니라 부탁이라고, 어떻게 하나 물고기를 많이 잡아 군인들에게 공급해주자고 하시면서 계획을 수행하게 되면 꼭 최고사령관에게 편지를 쓰라고, 기쁜 소식이 오기만을 기다리겠다고 절절히 말씀하시였다.

그이의 사랑어린 말씀에 일군들과 어로공들은 격정을 금할수 없었다.

경애하는 최고사령관동지께서 우리 군인들의 식생활을 더욱 풍족하게 해주시려고 찬비쏟아지는 날에 자기들의 일터를 찾아주시고 평범한 어로공들에게 사랑의 부탁을 하시다니.

우리 병사들을 위해 어제는 사랑의 고기배들을 보내주시고 오늘은 또 이렇게 뜻깊은 일화를 남기시니 일군들과 어로공들은 참고참았던 눈물을 쏟고야말았다.

참으로 그날에 새겨진 가슴뜨거운 이야기는 우리 조국의 군력이 과연 어떻게 억척으로 다져지고있는가를 전하여주고있다.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