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으로

친히 묘주가 되시여 (1)

주체102(2013)년 11월 어느날이였다.

이날 동해안의 어느 한 해군부대를 찾으신 경애하는 최고사령관 김정은동지께서는 마중나온 지휘관들과 인사를 나누신 후 용사들의 묘부터 찾아보자고 하시며 곧바로 그곳으로 향하시였다.

몸소 멀리 평양에서부터 희생된 용사들을 위해 꽃송이를 준비하여 가지고 오시여 그들에게 경의를 표하시는 경애하는 최고사령관동지를 우러르는 부대지휘관들의 눈앞에 세상에 없는 용사묘가 솟아나게 된 전설같은 사연이 파도쳐왔다.

그해 10월 중순 어느날 적들이 조선남해와 동해에서 광란적으로 벌려놓고있는 대규모적인 해상합동군사연습에 대처하여 긴장한 전투근무를 수행한 구잠함 233호는 교대도중 또다시 긴급출동명령을 받게 되였다. 지휘관들과 해병들은 긴급하게 조성된 적정을 주시하며 지체없이 출항의 닻을 올리였다. 하지만 그들은 조국이 준 전투명령을 수행하는 그길에서 다시 돌아오지 못하였다.

해군용사들이 전투임무수행중 장렬하게 희생되였다는 보고를 받으신 경애하는 최고사령관동지께서는 그 사실이 도무지 믿어지지 않으시여 해당 부문 일군에게 몇번이나 확인하고 또 확인하시며 너무도 억이 막혀 가슴이 터져옴을 금치 못해하시였다.

얼마나 사랑하시였던 병사들이였던가. 조국과 인민을 수호하는 성스러운 길에서 언제나 한전호에 사시며 그토록 애지중지 키우신 전사들이여서, 그 전해인 2월에도 자신과 함께 사랑의 기념사진을 찍으며 격정의 눈물을 흘리던 그 모습들이여서 그이께서는 도저히 진정하지 못하시였다.

경애하는 최고사령관동지께서는 일군들에게 그들을 생각하면 너무 가슴이 아파 잠을 이룰수 없고 밥이 목에 넘어가지 않는다고, 그들에게 푸짐한 식사 한끼 제대로 시키지 못하고 떠나보낸것을 생각하면 가슴이 미여지는것 같다고, 나는 그들이 죽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하시며 눈굽을 찍으시였다.

경애하는 최고사령관 김정은동지께서는 그들의 시신을 다 찾기 전에는 장례식을 절대로 할수 없다고 근엄한 어조로 말씀하시였다.

그러시면서 천길바다밑을 다 뒤져서라도 희생된 용사들의 시신을 마지막한사람까지 무조건 찾아내여 장례식을 잘해줄데 대한 명령을 내리시였다.

그 불같은 사랑, 뜨거운 은정에 떠받들리여 희생된 용사들의 시신은 모두 찾게 되였다.

보안문자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