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으로

축복받은 녀병사들​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와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의 숭고한 사랑을 그대로 이어가시는 경애하는 최고사령관 김정은동지의 품에 안긴 우리 병사들처럼 행복한 군인들은 이 세상에 없다.

무더위가 가셔지지 않은 주체101(2012)년 8월 어느날 경애하는 최고사령관동지께서는 감나무중대로 널리 알려진 인민군구분대를 찾으시였다.

감나무중대의 군인들은 꿈결에도 뵙고싶던 경애하는 최고사령관동지께서 도착하시자 폭풍같은 《만세!》를 목청껏 불렀다.

위대한 수령님들의 불멸의 업적이 어려있는 사연깊은 감나무중대를 돌아보시며 경애하는 그이께서는 감나무중대라는 말만 들어도 가슴이 뜨거워진다고, 감나무중대는 선군혁명령도사의 갈피에 장군님의 병사들에 대한 사랑으로 아로새겨진 중대, 그것으로 하여 온 나라, 온 세상이 다 아는 중대라고 절절히 말씀하시였다.

그날 중대의 이르는 곳마다에서 다심한 사랑과 은정을 부어주시고 군인들이 준비한 예술소조공연도 보아주신 경애하는 그이께서는 헤여지기 아쉬워하는 군인들을 둘러보시며 위대한 수령님들께서 금싸래기처럼 아끼시던 감나무중대 군인들을 위해 해줄수 있는것은 다 해주려고 한다고 하시며 좀전에는 중대군인들과 집체적으로 기념사진을 찍었는데 이번에는 모든 군인들과 개별적으로 기념사진을 찍겠다고 뜨겁게 말씀하시였다.

그러시느라니 경애하는 최고사령관동지께서는 이곳에서 오랜 시간을 지체하게 되시였다.

조국과 민족의 운명을 한몸에 지니시고 끝없는 현지시찰길을 이어가시는 경애하는 그이께 있어서 한초한초는 얼마나 귀중한 시간인것인가.

하건만 경애하는 최고사령관동지께서는 군인들을 위해 그토록 귀중한 시간을 아낌없이 바치신것이였다.

군인들과 사진을 찍으시느라 장시간 서계시며 환하게 웃으시는 경애하는 최고사령관동지와 그이의 품에 안겨 사진을 찍는 최상의 행복속에 울며 웃는 군인들의 모습, 축복받은 군인들의 밝은 모습이 한장한장의 사진들에 담겨졌다.

잊지 못할 그 화폭을 바라보며 우리 군대와 인민은 감나무중대의 녀성군인들을 한품에 안으시고 정다운 미소속에 담화를 나누시던 어버이수령님, 붉은 감알들과 더불어 녀병사들과 뜨거운 혈연의 정을 맺으시였던 위대한 장군님의 사랑이 끝없이 이어지고있음을 심장으로 절감하였다.

보안문자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