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추 장​

고추장은 우리 민족의 고유한 음식으로서 메주가루에 되게 지은 밥이나 죽을 버무리고 고추가루, 소금을 섞어 간을 맞추어 푹 익힌 장이다.

우리 나라에서 고추장은 고추가 재배되기 시작한 17세기부터 만들기 시작하였는데 거기에 들어가는 재료와 만드는 솜씨에 따라서 그 맛이 다양하다.

고추장의 제조법에 대해서는 18세기에 편찬된 도서인 《증보산림경제》에서 처음으로 찾아볼수 있는데 거기에는 《고추장은 메주가루, 고추가루, 찹쌀가루를 간장으로 개여서 만든다.》라고 씌여져있다.

그후 고추장은 만드는 방법이 더 발전하였다.

19세기의 책인 《규합총서》에 소개된 고추장만드는 방법을 보면 《삶은 콩과 흰떡을 함께 찧어서 만든 메주를 띄워 잘 말린 다음 부스러뜨려 가루를 낸다. 메주가루에 소금물을 타고 고추가루, 찹쌀밥을 함께 골고루 버무린다. 고기가루, 다진 대추, 꿀, 소금을 두고 버무려 익힌다.》고 되여있다. 이 고추장은 흰떡을 넣어 만든것으로서 떡고추장이라고도 할수 있다.

고추장에는 이밖에도 그 재료에 따라서 약고추장, 팥고추장, 고기고추장, 보리고추장을 비롯해서 여러가지가 있다.

우리 나라에는 지방마다 이름난 고추장도 많다.

특히 찹쌀가루로 쑨 죽에 고추가루와 여러가지 양념을 하여 만든 개성고추장이 유명하며 이외에도 전라도의 순창, 충청도의 청양 등의 고추장도 명성이 높다.

고추장은 감칠맛이 있고 맵고 짜지만 맛이 좋아 먹으면 한번 더 먹고싶고 달지만 뒤맛을 감싸주어 다른 음식들과도 잘 어울리는 음식이다.

그래서 예로부터 우리 사람들은 고추장맛이 하도 좋아 그것을 보기만 해도 입맛이 난다고 하였다.

고추장은 오늘 민족성을 적극 살리고 빛내여나가도록 현명하게 이끄는 조선로동당의 령도아래 독특한 맛과 그 모든 우월성이 더욱 빛을 뿌리고 있어 우리 민족의 고유한 전통음식으로뿐아니라 세계의 거의 모든 나라 민족들이 좋아하는 음식으로 확고히 자리잡고있다.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