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으로

백두산줄기내려 솟은 한나산​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주체61(1972)년 6월 4일 저녁 량강도 혜산에서 평양을 방문한 남조선의 한 인사를 친히 만나주시였다.

그 인사는 위대한 장군님께 량강도에 온 기회에 백두산에 오르고싶다는 말씀을 올렸다. 그이께서는 그의 소원이 성취되도록 해주겠다고 하시며 백두산에 대한 뜻깊은 교시를 하시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백두산은 우리 나라 조종의 산이고 혁명의 성산이며 조선의 의지이고 신념이며 조국의 상징이라고 하시였다. 이어 조선의 모든 산맥들은 백두산으로부터 뻗어내려온 줄기라고 볼수 있다, 저 남해 한나산도 바로 백두산의 줄기가 뻗어내려 솟은 조국의 남쪽산이라 말해야 하지 않겠는가, 백두산은 조선의 모든 지맥이 집중된 어머니산이다, 산과 땅에 산맥과 지맥이 있듯이 사람들에게는 혈맥이 있다고 하시였다.

자연과 사회의 모든 현상에 깊은 의미를 부여하시고 그를 비교종합분석하고 추리하여 위대한 명제를 도출해내시는 절세위인의 높은 지성은 그 인사를 끝없이 감동시켰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잠시 아득히 펼쳐진 남쪽하늘가를 바라보시다가 자신께서는 백두산에 자주 오른다고 하시면서 백두산에 올라 마음의 눈길로 남쪽을 바라보면 저 멀리 남해 한나산까지 바라보이고 통일을 기다리는 남조선인민들의 얼굴들이 보이는것만 같다, 조선을 알자면 백두산에 가보아야 하며 조선에서 혁명을 하자면 백두산을 알아야 한다고 하시였다.

위대한 장군님을 우러르며 그는 과연 백두산에서 탄생하신 분이 다르다고 감탄해마지 않았다.

이어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백두산으로 올라가는 길에 깊은 눈이 쌓였지만 걱정말라고, 마음놓고 백두산에 올라가보도록 해주겠다고 하시였다. 그리고 그 이튿날에는 그에게 혈압은 높지 않는가고 하시며 감기에 걸릴세라 겨울옷과 내의도 두툼히 입고 가라고 이르시였다.

우리 나라 지맥의 절정이며 혁명의 성산인 백두산에 오른 그는 민족의 숙원인 조국통일위업에 몸과 마음 다 바칠 맹세를 굳게 다지였다.

보안문자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