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으로

나어린 소설《대가》​에게 보내주신 친필

주체102(2013)년 8월이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자랑과 희망, 포부를 담아 자신께 보내여온 한 학생의 편지를 받으시였다.

이름은 유진이고 다니는곳은 남포외국어학원이며 나이는 13살…

유진이는 4살때부터 글을 읽고 어휘뜻풀이를 하였으며 소학교에 입학해서부터는 매일 일기를 쓰고 작품을 창작하군 하였다.

그런 유진이가 소설전문작가들이 창작하는 부피두터운 소설을 쓰고싶어할 때 그의 어머니는 아들이 신심을 가지고 달라붙도록 밤을 지새우며 수많은 원고들을 정리해주었다.

마침내 소설이 완성되였을 때에는 온 가족은 물론이고 학급동무들과 선생님들도 그를 소설《대가》라고 하며 기뻐하였다.

유진이는 아버지원수님께 이 자랑을 빨리 아뢰고싶은 마음으로 자기가 중편실화소설을 창작하여 제1차 6.6절 아동문학작품현상응모에서 1등을 하였으며 앞으로 창작기량을 더 훌륭히 련마하여 아버지원수님께서 아시는 소설대가가 될 결의를 담은 편지를 삼가 올리였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그처럼 분망하신 속에서도 그 편지를 친히 보아주시였다.

편지를 보시는 그이의 존안에는 따뜻한 미소가 어리였다. 나어린 유진이가 소설을 써낸것이 기특했고 너무도 대견스러우시였다.

온 나라가 다 알도록 미래의 소설대가를 내세워주고 유진에게 더없는 믿음과 기쁨을 주고싶으신 경애하는 원수님이시였다.

편지를 한자한자 정겹게 보시고나서 한참동안 깊은 생각에 잠기셨던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몸소 펜을 드시였다.

《유진학생이 보내는 중편실화소설 <선군동이들>을 기다리겠습니다.

김정은

2013. 8. 14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친히 보내주신 친필을 받아안은 유진이와 부모들, 온 학원이 격정을 터뜨렸다.

13살 나이에 소설을 써낸 유진이를 대견하게 여기시며 그가 보내는 중편실화소설을 기다리겠다고 사랑의 친필을 보내주신 경애하는 원수님의 은정에 접하여 모두가 커다란 감격에 휩싸였다.

유진이는 따사로운 해님의 축복속에 평양에서 진행된 설맞이공연에도 참가했고 그후 김일성소년영예상수상자의 영예도 지녔다.

세상에서 제일로 따뜻하고 친근한 어버이의 품, 경애하는 원수님의 품속에서 유진이는 앞날의 소설대가로 자라나고있다.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