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으로

《들꽃소녀》와의 상봉 ​

주체92(2003)년 1월 17일에 있은 일이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어느 한 비행부대 지휘부청사 복도에서 한 녀병사가 정중히 드리는 인사를 받으시게 되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이 병사는 누구인가고 물으시였다. 부대일군이 그 병사가 몇해전 부대관하 비행장에 있는 어버이수령님의 현지지도표식비앞에 들꽃묶음을 놓았던 동무이라고 소개해드리였다.

《그렇습니까?》

장군님께서는 여간만 반가와하지 않으시였다. 한번 만나보고싶던 《들꽃소녀》, 바로 그 소녀였다.

《이제는 어엿한 녀성초병이 되였구만.》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녀병사를 꼭 껴안아주시고 이렇게 만나게 되여 정말 반갑다고 하시며 일군들에게 교시하시였다.

나는 어버이수령님께서 … 비행장을 현지지도하신지 44돐이 되는 날에 … 비행장을 현지시찰하면서 수령님의 현지지도표식비를 찾았습니다. 그런데 사람들의 발길이 잘 미치지 않는 외진 곳에 세워놓은 현지지도표식비앞에 희한한 꽃다발이 아니라 들판에 흔히 있는 꽃을 가지고 만든 들꽃묶음이 놓여있었습니다. 그것을 보는 순간 나는 어버이수령님에 대한 그리움이 더해져 눈물이 나오는것을 어쩔수 없었습니다. 들꽃묶음을 놓은것을 보니 어른이 아니라 어린이들의 소행같았습니다. 그래서 더 눈물이 났습니다.

… 일곱해전, 사람들의 마음속에 어버이수령님을 잃은 상실의 아픔이 사무치게 맺혀있던 때였다. 그 아픔은 철부지였던 소녀의 가슴에도 응어리로 엉켜있었다. 그래서 아홉살난 동생과 그 또래의 다른 동무와 함께 한송이두송이 들꽃을 꺾어 다발을 만들었다. 전화의 날 어버이수령님께서 마을주변 비행부대를 찾으신 날을 기념하여 세운 현지지도표식비앞에 드리고싶어서.

다음날 아침일찍 그들은 학교로 가기전에 현지지도표식비에 찾아가 인사를 드린 다음 들꽃묶음을 정히 놓았다. 그리고 수업을 마치고 오던 길에 그곳에 다시 들려 주변을 깨끗이 정리하였다. 바로 이러한 때 여러대의 승용차가 그쪽으로 달려왔다. 그들은 어망결에 나무뒤에 몸을 숨겼다. 그런데 이 무슨 꿈같은 일인가.

현지지도표식비앞에 멈춰선 차에서 꿈결에도 뵙고싶던 위대한 장군님께서 내리시는것이 아닌가!

장군님께서는 들꽃다발을 유심히 보시다가 손에 드시고 일군들과 한동안 무슨 말씀인지 하시는것이였다.

소녀는 너무나도 놀라와 가슴이 활랑거렸다. 하지만 그는 그날 장군님께서 일군들에게 이 기특한 꽃다발의 주인공들을 꼭 찾아내라고 하시였다는것도 그리고 그들에게 사랑의 선물도 보내주고 온 나라가 알도록 내세워주라고 하셨다는것도 알수 없었다.…

그날의 그 갸륵한 소행의 주인공소녀가 어느새 끌끌한 녀병사로 성장한것이 하도 대견하시여 그이께서는 기쁨을 금치 못하시며 다정히 물으시였다.

《그때 몇살이였나?》

《열한살이였습니다.》

《열한살, 지금은 몇살이냐?》

《열여덟살입니다.》

언제든 꼭 만나 애무해주고싶으셨던 《들꽃소녀》, 더우기 나어린 처녀의 몸으로 손에 총을 잡고 성스러운 군사복무의 길을 걷고있는 선군조선의 장한 딸!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녀병사와 헤여지기 아쉬운듯 다시한번 껴안아주시며 교시하시였다.

나는 명희동무가 앞으로 군사복무를 잘하여 훌륭한 병사가 되기 바랍니다.

최고사령관과 《들꽃소녀》와의 뜻깊은 상봉의 날에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 하신 교시는 위대한 선군령장께서 슬하의 전체 병사들에게 주시는 사랑의 축복이였다.

이름:   직업:   주소:  내용:   보안문자: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