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으로

경쟁이 아니라 합작을​

력사적인 7. 4북남공동성명이 발표된 후인 주체61(1972)년 11월초 남조선대표들은 제2차 공동위원장회의에 참가하기 위하여 또다시 평양으로 왔다.

그때 회담에서 중요하게 토의해야 할 안건은 북과 남사이의 합작을 실현할데 대한 문제였다.

그러나 남조선대표들이 합작을 위한 회담의 진전을 로골적으로 방해해나선것으로 하여 회담을 계속하느냐, 아니면 중도에서 그만두느냐 하는 난관이 조성되였다.

그러던 때인 주체61(1972)년 11월 3일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는 회담앞에 가로놓인 난관을 타개하시기 위하여 남조선대표들을 친히 만나주시였다.

남조선대표들의 인사를 일일이 받으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남조선대표들을 다시 만나게 된데 대하여 기쁘게 생각한다고 하시면서 북과 남사이에 이와 같은 접촉이 잦게 되면 조국의 통일문제를 해결하는데서 커다란 도움이 되리라고 생각한다고 하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북과 남의 대표들을 둘러보시며 지난날에는 우리 민족이 남북으로 갈라져서 서로 만나지조차 못하던것이 오늘은 대표들이 오고가며 만나고있으니 이자체가 벌써 하나의 전진인것이라고, 북과 남의 대표들이 서로 오고가며 자주 만나 면목도 익히고 의견도 나누면 조국통일을 위하여 나서는 문제들을 많이 풀수 있을것이라고 하시였다.

위대한 수령님의 교시에 남조선대표들은 모두가 긍정적인 태도를 표명하였다.

그이께서는 화제를 본론에로 이끌어가시면서 우리는 절대로 민족의 분렬을 허용하여서는 안되며 반드시 조국을 통일하여야 한다고 강조하시였다. 계속하시여 그이께서는 조국통일에 대한 념원은 북반부동포들이나 남반부동포들이나 다 같은것이라고 하시면서 당신들도 조국통일을 념원하기때문에 이렇게 우리를 찾아왔다고 하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그들을 둘러보시며 남조선언론계에서는 남북공동성명이 발표된 다음에도 《대화있는 대결》이요, 《대화있는 경쟁》이요 하는 말들이 나오고있다고 하시면서 이렇게 교시하시였다.

《다른 나라나 다른 민족과 경쟁을 한다면 몰라도 같은 민족끼리 대결하고 경쟁하여서는 안됩니다. 같은 민족끼리 대결하고 경쟁하면 민족의 단합을 이룩할수 없으며 조국의 통일을 실현할수 없습니다.

북과 남은 대결하고 경쟁할것이 아니라 합작하여야 합니다. 합작이란 힘을 합쳐 공동으로 일한다는것을 의미합니다. 북과 남사이의 대화는 이미 시작되였으므로 이제는 합작할 시점에 이르렀다고 봅니다. 북과 남은 대화를 하는데 머무를것이 아니라 한걸음 더 나아가서 합작을 실현하여야 합니다.》

그러시면서 북과 남이 합작하면 그 과정에 민족의 힘이 더욱 커지고 조국통일의 기초가 튼튼히 닦아질것이라고, 민족최대의 숙원인 조국통일위업을 앞당길수 있다고 하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 북과 남사이에 정치, 경제, 문화 등 여러 분야에서의 합작에 대하여 교시하실 때 남조선대표들은 약간 의아해하는 기색이였다. 북과 남에 서로 다른 제도가 존재하는데 정치분야에서의 합작이 가능하겠는가 하는 표정이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그들의 심정을 꿰뚫어보시고 정치분야에서 합작의 중요성과 그 합작이 가능하다는데 대하여 차근차근 일깨워주시면서 경제합작과 문화적합작은 마땅히 정치적합작으로 발전하여야 한다고, 정치적으로 합작하여야 경제분야에서의 합작도 할수 있고 문화분야에서의 합작도 잘할수 있다고, 북과 남사이의 정치적합작을 실현하는데서 남북련방제를 실시하는것이 합리적이라고 가르쳐주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잠시 말씀을 멈추시고 남조선대표들을 둘러보시였다.

이때 남조선대표 한사람이 일어나 정중한 자세로 위대한 수령님께서 내놓으신 합작방침에 대하여 다른 의견이 없다고 말씀올렸다.

그의 대답을 들으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그렇다면 그것을 빨리 실천에 옮기기 위하여 노력하여야 한다고 하시면서 북과 남사이의 합작을 실현하는데서 나서는 중요한 문제들도 하나하나 밝혀주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우리가 북과 남사이의 문을 열고 일단 일을 시작한바에는 솜씨를 보여 조선민족의 영예를 온 세계에 떨쳐야 한다고, 우리모두가 공동으로 노력하여 조국통일을 하루빨리 실현하여야 한다고 하시였다.

보안문자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