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으로

《만경대의 해님》

위대한 김일성동지의 탄생은 일가분들의 기쁨이였고 만경대의 경사였다.

증조할머님께서는 해님같이 환한 용모에 영채도는 눈빛, 그 울음소리 또한 우렁찬 증손자분을 높이 받들어올리며 이렇게 기쁨을 터치시였다.

《해님같구나! 네가 우리 증손이다. 증손아, 네가 이 집에 꽃을 피워라. 이 나라를 빛내여라.》

증조할머님은 오래 산 덕에 귀한 증손을 보게 되였다고 수령님의 애명을 증손이라고 불렀으며 온종일 그이의 곁을 떠나지 않으시였다.

수령님께서 탄생하신 후 집안에는 온갖 시름이 다 가셔지고 주름많은 어른들의 얼굴에 웃음이 피여나게 되였다.

수령님께서 보조개를 지으며 웃으실 때는 참으로 환하시여 모두가 모여와 그 모습을 지켜보군 하였다. 집안식구들은 아무리 고된 일을 하여 힘들고 또 걱정스러운 일이 생겨도 수령님의 웃으시는 모습을 한번 보고나면 모든 피곤과 시름이 다 풀린다고 하면서 자주 그이의 곁으로 모여들군 하였다.

수령님께서는 하도 용모가 환하시여 집안에서 귀여움을 받으신것은 물론 동네사람들에게서도 칭찬을 받으시였으며 댁으로는 더 많은 사람들이 찾아왔다. 동네사람들은 수령님의 탄생을 자기 집안의 경사처럼 기뻐하면서 이구동성으로 증조할머님에게 축하의 말을 하였다.

《할머님, 기쁘시겠습니다. 할머님이 그처럼 고생하시더니 이런 끌끌한 증손자가 태여나 이 집에 대통운이 텄습니다.》

《증손자의 환한 모습이 방안을 밝히는것 같습니다.》

《이 집 증손이는 용모가 출중한것을 보니 장수감이 틀림없습니다. 증손이라고 부르기보다 장수이름을 지어 불러야 하겠습니다.》

증조할머님과 할아버님, 할머님은 댁에 찾아오는 사람들뿐아니라 밖에 나가 만나게 되는 사람들에게서도 이런 인사를 수없이 받군하시였다.

수령님께서 첫걸음을 떼실 때 동리사람들은 너무도 희한하여 모두가 두눈이 휘둥그래졌다.

복스러운 보조개를 짓고 웃으시며 한걸음 또 한걸음 걸으시는 그 환한 모습은 보통사람과는 다른 실로 신비로움의 극치를 이루었다.

하여 어리신 수령님의 그 모습에 정신없이 끌린 마을사람들속에서는 이런 착각이 일어났다.

《저것 좀 보시오. 신통히 해님같수다.》

《정말이지 증손이는 하늘의 해님이 분명하오.》

그때부터 만경대일대에는 《만경대의 해님》에 대한 이야기가 전설처럼 퍼졌다. 

이름:   직업:   주소:  내용:   보안문자: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