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어주신 자력의 불씨​

 

  주체22(1933)년 초봄 어느날이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소왕청적위대원들을 소리수구 앞산으로 부르시였다.

  그이께서는 키높이 자란 참나무밑에 자리를 잡으시고 그들과 담화를 시작하시였다.

  먼저 그들의 가정형편이며 근거지생활에 대하여 일일이 료해하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오늘 동무들을 부른것은 적위대의 무장을 갖추는 문제때문이라고 하시였다.

  적위대원들은 무춤 놀랐다.

  그때 소왕청유격구의 적위대중대에는 도창무기가 많고 총은 불과 몇자루밖에 없었다. 그러다보니 사격훈련도 나무총으로 하는 형편이였다.

  이런 실태를 말씀하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적들의 침해로부터 유격근거지를 지키고 나아가서는 나라를 찾겠다는 동무들이 총이 없이야 어떻게 발톱까지 무장한 강도 일제를 때려부실수 있겠는가고 하시였다.

  이때 적위대를 책임졌던 한 일군이 말씀드리였다.

  《저, 사실은 일부 사람들이 인츰 외국에서 무기가 들어온다고 하기에 …》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그것은 아주 잘못된 생각이다, 지금 혁명이 한창인 나라는 말할것도 없고 혁명이 먼저 승리한 나라에서도 혁명을 지키기 위하여 매우 긴장하고 어려운 투쟁을 하고있는데 누구의 도움을 바라겠는가, 남의 힘을 믿고 혁명을 하겠다는 생각을 추호도 가져서는 안된다, 그런데 동무들은 남의 나라에서 무기를 가져다주기를 기대하였으니 이게 어디 될말인가고 하시였다.

  우리 혁명의 주인은 조선사람이며 바로 우리 혁명가들이다. 지금 우리에게는 무기도 식량도 가져올데가 없다. 우리는 모든것을 자체로 해결해야 한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무기를 얻는데서 제일 좋은 방도는 적의 무기를 빼앗는것이다, 희생을 각오하고 달라붙는다면 능히 해결할수 있다고 하시면서 그동안 각지의 혁명군중들이 벌린 용맹스럽고도 지혜로운 무기획득투쟁에 대하여 생동한 실례를 들어가며 이야기하시였다.

  《어디 할수 있겠소? 나는 동무들이 자체로 꼭 무장을 갖출수 있으리라고 굳게 믿소!》

  《할수 있습니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신심에 넘쳐있는 그들에게 대감자공안국에 무기가 있다는것과 그곳을 습격할 구체적인 방도에 대하여 상세히 가르쳐주시였다.

  이날의 가르치심은 그들에게 있어서 자력의 불씨로 되였다.

  그 불씨를 받아안은 적위대원들의 가슴은 무한히 높뛰였다.

  며칠후 적위대원들은 대감자공안국습격전투를 진행하여 많은 무기를 로획하였다. 이 소식은 삽시에 근거지안에 쫙 퍼졌다.

  그들은 위대한 수령님께로 달려갔다. 그이께서는 못내 기뻐하시였다.

  그들에게서 전투과정을 다 들으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다음과 같은 내용으로 교시하시였다.

  이제는 우리 적위대에도 총이 많이 생겼으니 얼마나 기쁜 일인가, 혁명이란 바로 동무들이 오늘 한것처럼 우리의 힘으로 해야 한다, 남만 쳐다보면서 속을 태우기보다 이렇게 자체로 무장을 해결하니 얼마나 좋은가, 우리는 언제나 혁명앞에 나서는 모든 문제를 우리 자신의 힘으로, 단결된 우리 인민의 힘과 지혜로 해결해야 한다.

  그후 유격구의 적위대원들은 물론 청년의용군과 아동단원들속에서도 무기를 자체로 해결하기 위한 거세찬 불바람이 일어났다.

  그들중에는 《밥상다리권총》을 들고 적들에게 달려들어 무기를 빼앗은 오중흡의 아버지 오태희로인도 있다.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