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교육령》

일제가 조선에서 실시하였던 교육기본법이다.

일제는 우리 나라를 식민지로 강점한후 4차례에 걸쳐 《조선교육령》을 조작공포하고 식민지노예교육을 강요하였다. 제1차 《조선교육령》(칙령 제229호, 총 300조)은 1911년 8월 23일에 공포되고 그해 11월 1일부터 실시되였다. 제1차 《조선교육령》에서 일제는 조선에서 실시하는 식민지노예교육의 근본 목적과 방향을 규정하면서 《교육은 <교육에 관한 칙어>의 취지에 따라 충량한 국민을 육성하는것을 본의로 한다》고 함으로써 조선사람을 일본의 식민지노예로 만들려고 시도하였다. 또한 학교교육체계를 민족적차별에 기초한 교육체계로 만들고 조선인학교의 교육년한을 일본인학교에 비하여 훨씬 단축함으로써 조선사람을 일본인에 비하여 지능상 뒤떨어지게 만들려고 시도하였다.

제2차 《조선교육령》(칙령 제19호, 총 32조)은 1922년 2월 6일에 《문화통치》의 간판밑에 공포되였다. 제2차 《조선교육령》에서 일제는 《조일무차별》, 《일본과 동일한 교육》체계라는 구호밑에 반동적교육체계의 성격을 교묘하게 가리웠다. 일제는 교육학제를 일본인학교와 동일하게 개편하였다고 하지만 절대다수의 로동자, 농민의 자녀들은 학교교육을 받기 어렵게 만들어놓고 지주, 자본가계급의 출신가운데서 선발된 사람만을 학교에 받아들이였다. 또한 조선인학생과 일본인학생간의 심한 민족차별교육체계를 세워놓고 조선인학생들은 일본인학생에 비하여 상급학교에 입학하기 매우 힘들게 만들어놓았다.

제3차 《조선교육령》(칙령 제103호, 총 16조)은 1938년 3월 3일에 공포되였고 그해 4월 1일부터 실시되였다. 제3차 《조선교육령》에서 일제는 침략전쟁에 필요한 인적자원을 보장하기 위한 식민지노예교육정책에 대하여 규제하였다. 우선 조선인과 일본인의 모든 학교이름을 소학교, 중학교, 고등녀학교로 통일시키고 교육세칙과 과정안을 모두 일본인의 《소학교령》, 《중학교령》, 《고등녀학교령》 등에 준하여 실시하며 교원양성을 위한 사범학교제도를 더욱 확대강화할데 대하여 규제하였다. 또한 《소학교규정》에서는 학생들에게 《천황》숭배교육을 더욱 강화하고 조선어교육을 완전히 페지하며 체조, 교련과목을 통하여 군사훈련을 새로 실시할데 대하여 규제하였다.

제4차 《조선교육령》(칙령 제113호, 총 6조 및 부칙 7조)은 1943년 3월에 공포되였다. 여기에서 일제는 1930년대 말-1940년대 초에 일본에서 발포된 《국민학교령》, 《중학교령》 등을 조선에서도 적용할데 대하여 규제함으로써 조선학생들속에서 소학교시기부터 침략전쟁에 필요한 군사교육과 《황민화》교육을 가일층 강화하려 하였다. 이리하여 결국 학교는 군사훈련마당으로 전변되였다.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