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으로

서정시 《김일성장군찬가》 

2017-04-15   차지혜

서정시 《김일성장군찬가》는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의 숭고한 풍모와 불멸의 혁명업적을 격조높이 노래한 작품이다.

이 시는 주체35(1946)년 4월 함경남도를 현지지도하시는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를 모신 연회석상에서 시인 리찬이 읊은 즉흥시이다.

시에서는 위대한 수령님을 《가리울수 없는 우리의 빛》, 《감출수 없는 우리의 태양》으로 높이 칭송하면서 끝없이 겸허하시고 소박하시며 인민을 위해 모든것을 다바치시는 어버이수령님의 고결한 인품과 풍모를 격조높이 칭송하고있다.

시는 위대한 수령님을 모신 끝없는 긍지와 자부심을 노래하면서 《장군의 백광》은 《얼어붙었던 굴뚝마다 칠연》을 솟구치게 하며 방방곡곡에 새봄을 꽃피운다고 자랑높이 구가하고있다.                                                   

     

                                             장군이 오시는것은 아, 아무도 몰랐으나

                                             장군이 오신것은 누구나 알았다

                                             장군은 가리울수 없는 우리의 빛

                                             장군은 감출수 없는 우리의 태양

 

                                             우리의 절대의 환영에 장군은 장군이 아니신듯

                                             우리의 무쌍의 광영에 장군은 《위원장》만으로도 족하신듯

                                             장군은 인민을 위한 한때도 심히 귀중히 여기고

                                             장군은 인민속에 특별한 인민됨을 완강히 거절한다

 

                                             누구나 장군은 젊다 한다                    

                                             그렇다, 장군은 젊다, 우리의 장군이 늙어서야 되랴!

                                             만고풍상 혈전혈투의 과거가 그렇고

                                             오매불망턴 재건조국의 오늘은 더욱!

 

                                             장군의 따사로운 초양은 이미 령세한 논밭우에 드리우고

                                             이제야 중천에 혁혁한 장군의 백광은

                                             온갖 불순물을 불사르며 불사르며

                                             얼어붙었던 굴뚝마다 칠연을 치솟군다

 

                                             아, 장군의 씩씩한 보무를 따라

                                             바야흐로 무르녹으려는 북조선의 란만한 봄을 보아라!

 

                                             장군은 바쁘다, 바빠야 한다

                                             기억하자, 장군은 우리만의 장군이 아니요

                                             장군은 남조선도 비칠 남조선도 비쳐야 할

                                             아아, 삼천리 전강토의 위대한 태양

 

                                             장군은 만민의 령장, 인류의 태양

                                             동방에서 솟은 태양 온 누리를 비치리!

 

시에서는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는 우리 조국과 인민의 미래를 찬란히 꽃피우실 위대한 수령이시라는것을 힘있게 강조하였다.

작품은 매 시어와 시줄, 시련에 이르기까지 위대한 수령님에 대한 칭송의 감정으로 일관되여있으며 어버이수령님에 대한 시인의 열렬한 흠모와 신뢰, 찬양의 감정이 깊이있게 구현되여있다.

이름:   직업:   주소:  내용:   보안문자: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