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으로

금속활자의 첫 발명국​

2017-02-13   박준혁

슬기롭고 지혜로운 우리 민족은 고려때에 벌써 세계에서 처음으로 금속활자를 만들어 리용하였다.

우리 인민들은 당시 오랜 력사를 가진 목판인쇄기술의 발전에 기초하여 금속활자를 발명하고 활자인쇄기술을 발전시켰다.

금속활자의 사용과 관련한 가장 오랜 기록은 1234~1241년에 출판된 《상정례문》(고금상정례 1123~1146년경에 씀)의 서문이다. 리규보(1168~1241년)가 쓴 이 서문에는 50권에 달하는 상당히 큰 《상정례문》이라는 책을 강화도에서 금속활자로 28부나 인쇄하였다는것이 기록되여있다. 그리고 1076년에 쓴 《남명증도가》라는 책을 1239년에 강화도에서 금속활자로 인쇄하였는데 그 책은 이미 이전에 금속활자로 인쇄하였던 일이 있었다.

개성 만월대 신봉문자리로부터 서쪽으로 약 300m 떨어진곳에서는 높이 8mm, 글자를 새긴 면의 크기는 가로 12mm, 세로 10mm이며 주성분은 동, 주석, 연이고 부성분은 규소, 철, 알루미니움 등으로 만들어진 고려금속활자가 발견되였다.

이상의 사실들은 고려에서 13세기 초엽에 이르러 금속활자의 주조 및 인쇄기술이 상당히 높은 수준에서 널리 진행되였으며 그 발명시기가 12세기 전반기로 올라간다는것을 보여준다.

이것은 금속활자의 발명과 사용에서 세계에서 처음으로 되는것이며 유럽보다 300년이나 앞선것으로 된다.

지금까지 세계적으로 금속활자로 인쇄된 현존하는 책들가운데서 가장 오랜것으로 알려져있는것은 1377년에 청주 흥덕사에서 출판한 《백운화상초록불조직지심체절요(직지심경)》이다.

우리 선조들은 조선봉건왕조시기에 들어와서도 1436년에 세계에서 처음으로 연활자를 만들어냈고 인쇄기술면에서도 전진을 이룩하였다.

이름:   직업:   주소:  내용:   보안문자: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