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으로

《광복의 천리길》

2017-02-16   김충일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 조국해방의 원대한 뜻을 품으시고 걸으신 만경대로부터 팔도구에 이르는 천여리의 력사적로정이다.

오늘의 평양시 만경대구역 만경대로부터 평안남도 개천, 평안북도 구장, 향산, 자강도 희천, 청운, 고인, 전천, 성간, 강계, 흑수, 화평, 량강도 월탄리, 포평, 중국 동북지방의 장백현 8도구까지이다. 우리 나라 반일민족해방운동의 탁월한 지도자이신 김형직선생님의 높은 뜻을 받드시고 주체12(1923)년 3월 《배움의 천리길》을 걸어오시여 칠골의 창덕학교에서 공부하시던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어느날 아버님이신 김형직선생님께서 또다시 일제경찰에 체포되시였다는 소식에 접하게 되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김형직선생님의 높은 뜻을 받들어 나라찾는 투쟁에 나설것을 굳게 마음 다지시고 주체14(1925)년 1월 22일 만경대를 떠나시여 8도구에로의 천리길에 다시 오르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평양-개천사이는 기차로 가시였으나 구장, 희천을 지나 명문고개를 넘으시고 강계, 화평을 거치는 사이 그리고 높고 험한 오가산령을 넘으시여 포평에 이르시는 사이에는 줄곧 깊은 생눈길을 헤치시며 걸어야 하셨다. 거기에다 눈보라와 강추위를 이겨내시면서 천고의 밀림을 홀몸으로 헤쳐나가야 하셨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만경대를 떠나신지 열사흘만에 량강도 김형직군(당시 평안북도 후창군) 포평땅에 이르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눈덮인 압록강기슭에 서시여 아픈 마음으로 조국산천을 돌아보시며 오늘은 내 비록 비통한 마음으로 조국을 떠나가지만 강도 일제를 쳐부시고 기어이 너의 품에 돌아오리라고 마음속으로 엄숙히 맹세다지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언제부터인가 이 강을 건느는 사람들속에서 불리워지던 《압록강의 노래》를 조용히 부르시며 두터운 얼음우로 걸음을 옮기시여 2월 3일 8도구에 도착하시였다.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나는 열네살때에 조선이 독립하지 않으면 다시 돌아오지 않으리라 굳게 결심하고 압록강을 건넜습니다. 그때 나는 그 누군가가 지은 〈압록강의 노래〉를 부르면서 내가 언제 다시 이 땅을 밟을수 있을가, 내가 자라나고 선조의 무덤이 있는 이 땅에 다시 돌아올 날은 과연 언제일가, 이렇게 생각하니 어린 마음에도 슬픔을 금할수 없었습니다.》

진정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 혁명의 원대한 뜻을 품으시고 걸으신 《광복의 천리길》은 조국해방을 위한 투쟁에로 잇닿은 영광스러운 혁명의 길이였다.

오늘 우리 나라 청소년학생들속에서는 《광복의 천리길》답사행군이 널리 진행되고있다.

보안문자